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화륜선 타고온 포크, 대동여지도 들고 조선을 기록하다

화륜선 타고온 포크, 대동여지도 들고 조선을 기록하다

  • 도서 주제역사
  • 제 목화륜선 타고온 포크, 대동여지도 들고 조선을 기록하다
  • 저 자조지 클레이튼 포크
  • 출판사알파미디어
  • 출판일2021. 02. 26
  • ISBN9791191122053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19,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 tvN 드라마‘미스터 션샤인’주인공 ‘유진 초이’의 실존 인물 ‘조지 포크’의 조선 탐사 일기

● 최초, 거북선 관련 미국 언론 보도 자료 공개
-1894년, 1897년 미국 신문에 거북선을 철갑함으로 소개한 미국 외교관 기록 공개

● 최초로 대동여지도를 사용한 조선 현장 보고서
-1884년 왕실 어람용 대동여지도를 사용한 최초의 조선 지역 보고서

● 최고 유일본 한글 서울 지도, ‘한성전도’ 공개
- 30살 고종 사진 및 현존 유일본 한글 서울 지도인 한성 전도 등 희귀 사진 소개

〈KBS 역사스페셜〉,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 출연한 조법종 교수가 조선 말 역사를 명쾌하게 소개한다

미국 해군 소위 조지 클레이튼 포크는 조선 왕조 공무원처럼 가마를 타고 장거리 여행을 한 순간순간의 경험과 감정을 그의 일기에 담았다. 최초 공개된 기록을 통해 그 당시 조선 백성들의 생생한 삶과 개화기 조선의 모습을 알 수 있다.

1) 여과되지 않은 생생한 1884년 조선 사회의 현장 기록
이 일기는 포크가 진행한 1884년 11~12월 사이에 기록한 것으로 전 과정을 가마 타고 일정이 진행되는 순간순간 기록하였다. 이 기록은 여과되지 않은 기록이란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특히, 조사 기간 중 다양한 상황에 접하였을 때 느낀 그의 감정과 구체적 정황을 거의 직설적으로 표현하였다는 점에서 이 기록의 진정성과 현장성의 의미를 확인하게 한다.

2) 시간대별 조사 기록
이 일기는 세밀한 시간대별 일지 형식으로 구체적인 내용을 정리하고 있다. 즉, 매일 기상한 이후 여행 일정이 마무리될 때까지 1시간보다도 짧게 세분하여 휴식한 사실과 각 상황이 발생한 내용을 기록하여 시간대별 기록 자료로서의 의미를 잘 보여 주고 있다.

3) 최초의 지방 온도와 기압 기록
포크는 자신이 방문한 지역들에서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오래된 온도와 기압 기록을 남겨 놓았다. 특히, 기압계를 이용해 해발 고도를 추산하는 등 과학적 측정 기록을 남겨 놓았다는 점에서 기상 과학사 분야에서도 중요한 사료다.

4) 최고 여행 비자를 활용한 외국인의 조선 여행 기록
포크는 당시 ‘통리교섭통상사무아문’에서 발급한 국내 내지 여행 허가서인 ‘호조(護照)’를 지참하여 자신이 방문한 지역 최고 책임자들에게 확인을 받고 여행 허가를 얻어 여행을 진행하였다. 호조에는 포크가 통과한 지역의 책임자들이 서명한 표시가 남아 있어 당시 포크가 만난 관리 명칭들이 그대로 전해지며 이는 역사 사료로서 가치가 크다.

5) 《대동여지도》, 《여지도》를 이용한 외국인 최초의 조선 여행 기록
1861년 간행된 《대동여지도》는 현존 20여 종이 국내외에 소장되어 있다. 주목되는 것은 포크가 활용하고 현재 남아 있는 《대동여지도》는 그 가운데 가장 최상품의 지도로 각 지역의 행정 관할구역 공간을 달리 채색한 최상의 인쇄본이란 점에서 특별 주문된 지도로 파악된다. 이는 전체 색인도가 별도로 있는 유일한 《대동여지도》다. 포크는 여행 전체 일정과 구체 계획을 짤 때 《대동여지도》를 기본으로 전체 리수와 여행 대상 지역을 미리 정하고 진행하였다. 특히, 직접 여행을 진행하면서 《대동여지도》의 우수성을 인정하는 언급을 하는 등 《대동여지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최초의 외국인이었다.

6) 주막과 역원을 활용한 여행 기록
포크는 조사를 위한 여행 시 숙박 장소로 주막을 이용하였다. 그리고 각 지역 관청을 방문할 경우에는 관에서 제공하는 숙소를 이용하였다. 매일 최소 80에서 90리를 이동할 것을 가마를 메는 가마꾼들과 약속하였고 그 거리에 해당하는 주막을 이용하는 계획을 세웠다. 또한 이때 관련 비용을 밥값으로 지불하였다. 이 비용은 기본적으로 밥값이고 숙박비는 별도로 제시되지 않아 당시 여행과 관련된 비용과 상황을 보여 준다. 포크는 대표적인 주막의 모습을 그려 그 공간 구조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KBS 역사스페셜〉, 〈JTBC 차이나는 클라스〉 등에 출연해 해박한 역사 지식을 뽐낸 조법종 교수는 포크의 여행 일기에 포크의 여행 경로를 직접 답사하며 찍은 사진과 부연 설명으로 과거와 현재를 이어 주고 있다. 조법종 교수는 ‘1883년 미국에 최초로 파견된 조선 보빙사 일행과 함께 찍은 포크의 사진’, ‘30세의 왕좌에 앉은 고종’ 등 접하기 힘든 희귀 사진을 이 책에 소개해 조선말의 역사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거북선을 최초로 서양에 소개한 외국인이 조지 포크라는 사실을 연구를 통해 밝혔으며, 이게 관한 자료를 1897년 11월 3일 〈The Boston Globe〉 에 실린 거북선 사진 등 다양한 도판 자료와 함께 담아 이 책의 가치를 높였다.

목차

역자 감사의 글 / 편자 감사의 글 / 역자 서문 / 편자 서문/ 본문에 관한 메모 / 조지 클레이튼 포크의 1884년 조선 여행 일기 / 참고문헌

책 소개

1884년 11월 1일 미국 해군 소속 조지 포크 소위는 조선의 수도 한양을 출발하여 조선의 남쪽 지역을 관통하는 900마일(1,448㎞)의 고된 여행을 시작하였다. 그는 길 위에서 보낸 44일 동안 경험하고 관찰한 내용을 두 권의 노트에 380페이지에 걸쳐 자세하게 기록했다. 이 여행기가 지닌 엄청난 가치에도 불구하고 이 기록은 그동안 학자들의 주목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 무엇보다 이 여행기는 포크가 나타나기 이전까지의 그 어떤 서양인도 경험한 적이 없었고, 그와 같은 방식으로는 다시는 할 수 없는 유일한 기록이다. 그는 조선 왕조의 고위 관리나 정부 관리가 하는 방식대로 가마를 타고 기나긴 여정을 소화해 냈다.

여행 중에 포크는 새로운 발견과 놀라운 광경을 보았을 뿐만 아니라, 여행의 순간에서 느꼈던 감정까지도 현장에서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기록했다. 고충을 겪고, 좌절감을 느끼고, 모욕적인 순간을 당했을 때조차 경험했던 내용을 날것 그대로 온전히 풀어냈다. 또한 이 여행기는 서양인의 눈에 비쳐진 1880년대의 조선을 깊은 통찰력으로 묘사한 독특한 기록물이다. 당시 포크는 한 국어를 할 수 있는 극소수의 인물 중 한 명이었고, 조선의 문물에 가장 박식한 서양인으로서 조선인들과 직접 교류할 수 있었다. 포크는 묘사력이 뛰어난 글 솜씨로 여행했던 지역의 모습을 자세하고 생생하게 그려 냈다. 외세의 침략이 있기 이전의, 전쟁과 일제 강점기 이전의, 근대화가 이뤄지기 이전의 풍경이다. 두 권의 닳고 닳은 노트에 거의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휘갈겨 쓴 글 속에서, 조지 포크는 ‘숨겨진 왕국’의 생생한 초상을 남겼고 조선 왕조가 쇠약해지기 이전의 활기찬 모습을 폭넓게 담았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이 책은 저자소개 정보가 아직 없습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