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반짝반짝 별찌

반짝반짝 별찌

  • 도서 주제문학
  • 제 목반짝반짝 별찌
  • 저 자윤미경 지음
  • 출판사국민서관
  • 출판일2019. 10. 02
  • ISBN9788911126675
  • 이용 대상아동
  • 가 격12,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우리는 '우리말'을 잘 쓰고 있나?
문득 독일 슈트투가르트에서 유학하며 그곳 교민합창단을 수년간 지휘했던 피아니스트 후배가 전했던 말이 생각났다. 그곳 교민들이 쓰는 말이 아주 유창한 한국어였음에도 독일어만큼이나 상당히 낯설었다고 했다. 교민의 대부분이 1960~70년대 독일로 건너갔던 분들이라 여전히 그때의 우리말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었던 것. 처음엔 낯설기만 했던 교민들의 '우리말'이 들을수록 정겹고 신선해서 오히려 귀하게 여겨지더라는 것이었다. 친분있는 새터민 아코디언 연주자도 처음 가장 어려웠던 것이 '남조선말'이었다고 했다. 다양한 외래(국)어와 줄이거나 조합된 수상한(?) 단어들을 이해하는데 아주 힘들었다고 했다.
'우리말'의 뜻이 '우리나라 사람의 말'이니 어쩌면 시대에 따라 세대에 따라 변화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겠지만 요즘 우리가 쓰는 말이나 SNS 등에서의 한글의 오남용 실태를 보면 세종대왕님이 진노하실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곤 한다.

북한말은 아직은 우리말의 자취를 간직하고 있다.
동화작가이면서 화가이고 동시작가이기도 한 저자 윤미경은 북한말 동시를 준비하면서 우리말과 북한말 단어들을 공부해 보니, 북한말은 우리말의 자취를 제법 잘 보존하고 있더라고 말한다. 처음 접한 북한말도 가만히 생각하다 보면 우리말의 형태와 의미를 잘 갖고 있어 그 뜻을 금세 알 수 있었다고 한다.
또 남북한이 평화의 시대, 나아가 통일의 시대로 나아간다면 가장 현실적인 혼란 중 하나가 서로가 사용하는 단어가 많이 다르다는 것이 아닐까라고 말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모란봉 경기장 연설 중에 말했던 '5천 년을 한 민족이었던 우리 민족이 이제 겨우 70년 떨어져 지내는 사이'에 우리가 쓰는 단어들이 많이 달라져 거리가 생겼다는 건 우리도 한번쯤은 생각해봐야 하는 문제가 아닐까?
'우리말큰사전'에서 찾아야만 그 뜻을 알 수 있는 무수한 '우리말'이 그 책의 두께만큼이나 무겁게 덮혀 묵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폭발적으로 늘어가는 그 뿌리를 알 수 없는 신조어들이 자칫 우리말의 본연의 아름다움을 훼손하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도 동시에 들었다.

통일이 되는 그날, 남과 북의 어린이들에게 안겨줄 멋진 선물
이 동시집을 기획한 의도가 북한에서 쓰는 단어로 써진 동시를 우리 아이들에게 읽혀 북한말을 알려주자는 의미에서였다. 한마디로 '북한말 동시집'이었다. 그런데 동시를 자꾸 읽고 단어들의 뜻을 찾아가면서 북한말 혹은 우리말의 매력에 차츰 빠져들었다. 사실 북한말은 결국 '우리말'일 수밖에 없다. '우리말'의 본연의 모습을 찾는 것이 어쩌면 한반도 평화의 시대, 통일의 시대를 준비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 작가가 '시인의 말'에서 얘기한 "이 동시집이 평화를 위한 '의미 있는 시작'이면 좋겠다."는 말도 그런 의미일 것이다. 이성자 교수님의 말씀 중 일부를 인용해 본다.
'《반짝반짝 별찌》는 통일이 되는 그날, 남과 북의 어린이들에게 안겨줄 멋진 선물입니다.’

목차

1. 맛있는 북한말
맛있는 가락지빵
네모네모 설기과자
꼬불꼬불 꼬부랑국수
과일단물 쇨
가루젖 맛
기름밥 숨바꼭질
맛있는 단묵
뜨더국이 좋아
빵빵 고기겹빵
오징어냐, 낙지냐?
가마치는 고소해
겨울엔 고기떡
되게 급한 겨절임

2. 재미있는 북한말
수줍은 오목샘
몸까기는 언제?
색쌈
갑작변이
사슬돈은 남겨주세요
모서리 주기
하루살이 양말
제발, 엄마! 손기척 좀 해요
건늠길 신호등
우리 엄마
딱친구
할머니 해돌이
구팡돌
반짝반짝 별찌
하늘님 불거리

3. 신나는 북한말
우리 반 문지기
지은이는 치기수
옙하는 이유
시뚝했다
궁겁다
고마워 백 원아!
호박 잡았다!
억이 막혀
건숭맞은 봄
아침 냄내
나는 일없다
이러다 하늘 닿겠네
락자없이 닯았네

4. 귀여운 북한말
발면발면 내 동생
새리새리 우리 동네 미용실
엄벙뚱땅 어림없다.!
고삿고삿 세수
나도 말 안 할 거야
함께 자랐지
걱석걱석 발자국
오마조마 기다려
뚱기적뚱기적의 비밀
내 마음은 너뜰너뜰
느실느실 방울이
날면들면

시인의 말

책 소개

《반짝반짝 별찌》는 북한말을 소재로 쓴 동시 54편을 엮은 동시집입니다. 한반도의 종전과 평화 분위기가 정착되길 바라며 외래어가 없이 순우리말로 이루어진 북한말을 재미있는 동시로 만들어 북한말의 아름다움과 재미를 아이들에게 전달하고자 합니다.

윤미경 작가의 톡톡 튀는 동시집 《반짝반짝 별찌》 통일이 되는 그날, 남과 북의 어린이들에게 안겨줄 멋진 선물입니다. 그들이 어색하지 않게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미리미리 준비한 소통의 다리.
윤미경 작가에게 힘찬 박수를 보냅니다. - 아동문학가 이성자

예쁘다. 아름답다. 신기하다. 윤미경 선생님의 《반짝반짝 별찌》 말은 마음을 여는 열쇠.
북쪽 아이들과 머리를 맞대고 낭송할 예쁘고 아름답고 신기한 동시집! - 아동문학가 소중애

새리새리 발면발면하던 통일이 우선우선 걱석걱석 다가오고 있음이 보여요.
윤미경 선생님 수고에 감사드려요. - [바위섬] 가수 김원중

재미난 북한말 동시로 우리가 먼저 평화의 문을 열어요.
이 동시는 통일조국의 마중물이군요. - 예술치료학 박사-주홍

저자 및 역자 소개

전남 곡성에서 태어나서 광주에 살면서 동화와 동시를 쓰고 그림을 그려요.
2012년 황금펜 문학상에 동화 [고슴도치, 가시를 말다]가 당선되어 등단했어요. 2014년 [예민한 아빠]로 무등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에 당선됐고, 2015년 [달려라 불량감자]로 푸른문학상 수상, 2016년 [얼룩말 무늬를 신은 아이]로 한국아동문학회우수동화상을 수상, 2019년 [시간 거북이의 어제안경]으로 MBC 창작동화제 대상을 수상했어요.
그동안 동시집 《쌤통이다, 달님》, 그림책 《못 말리는 카멜레온》, 《공룡이 쿵쿵쿵》과 동화책 《이승사자의 타임 포켓》, 《토뚜기가 뛴다》, 《빨간 구두 춘맹 씨》, 《거울아바타 소환 작전》, 《우리 학교 마순경》, 《빨간 원숭이 내 동생》, 단편동화집 《달팽이도 멀미해》의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어요. 그리고, 청소년 소설 《얼룩말 무늬를 신은 아이》, 푸른문학상 수상집 《달려라 불량감자》가 있고, 시집 《Red》와 《영랑 김윤식 시인》의 일러스트 작업도 했어요.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