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예술, 도시를 만나다

예술, 도시를 만나다

  • 도서 주제예술
  • 제 목예술, 도시를 만나다
  • 저 자전원경 지음
  • 출판사시공아트
  • 출판일2019. 10. 08
  • ISBN9788952739148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32,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예술의전당 인기 강의를 책으로 다시 만나다!
이 책은 매주 토요일 진행된 예술의전당 인문아카데미의 강연 내용을 정리하고 300여 점의 도판을 담아 완성되었다. 수많은 수강생들을 매주 불러 모은 강의인 만큼 눈에 쏙쏙 들어오는 흥미진진한 예술과 공간의 이야기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
『예술, 도시를 만나다』의 구성은 유럽을 거쳐 러시아를 지나 미국 뉴욕에서 끝을 맺는다. 예술을 시간순이 아닌 공간별로 풀어낸 책은 많을 수도 있지만, 서양 예술 전체를 한 지도 위에 펼쳐낸 책은 찾아보기 힘들다. 미술, 음악, 문학을 넘나드는 저자의 폭넓은 시각이 빛을 발한다. 20년 이상 하나의 돌산을 그리고 또 그린 폴 세잔, 아를의 건조한 여름 바람과 선명한 녹색의 사이프러스 나무들에 반해 불멸의 걸작을 남긴 반 고흐, 프랑스 르아브르의 바다와 지베르니의 연못을 평생 탐구했던 모네에게 공간은 매혹의 원천이자 하나의 우주였다. 『예술, 역사를 만들다』가 예술과 시대의 교감이었다면, 『예술, 도시를 만나다』는 예술과 공간의 교감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랜드 투어’의 출발점 런던부터 현대 미술의 상징 뉴욕까지
여행이라는 개념은 고대 로마부터 존재했다. 드넓은 로마 제국 곳곳에 건설한 도로 덕분에 로마인들에게는 여행이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었다. 1096년 십자군이 출병하면서 먼 곳으로 떠나는 모험이나 순례가 퍼져 나갔지만, 이는 우리가 지금 생각하는 여행이라기보다는 목숨을 건 여정에 가까웠다. 낯선 곳에서 색다른 문화를 체험하는 진정한 ‘여행’의 시작은 1600년대 중반 유럽이 오랜 종교 분쟁에서 벗어날 때쯤 등장한 ‘그랜드 투어’라고 할 수 있다. 주로 영국과 독일어권 귀족의 자제들이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 육로로 로마까지 가서 그곳의 앞선 문화를 배워 오는 취지였던 그랜드 투어는 이탈리아 예술 작품들이 섬나라 영국까지 퍼지게 된 계기가 되었다.
로마 못지않은 ‘예술의 메카’ 파리는 1830년대를 전후해서 젊은 유럽의 예술가들이 파리를 찾기 시작하며 떠올랐다. 프랑스 혁명을 거친 뒤 정치적 혼돈을 겪던 1840년대의 파리는 혁신적인 예술을 갈망하는 분위기 속에서 미술과 음악, 문학이 모두 융성하기 시작했다. 프랑스 대혁명을 떠올리게 하는 외젠 들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은 빅토르 위고의 『레 미제라블』에 영향을 주었고, 낭만주의가 만개하던 파리에서 쇼팽은 큰 인기를 끌었다.
서양 예술의 중심 이탈리아로 가 보면, 르네상스가 꽃핀 피렌체에서 활동하던 미켈란젤로와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있고, 활발한 무역으로 굳건하게 독립을 유지했던 베네치아에서 티치아노와 비발디가 이름을 날렸다. 말할 것도 없이 로마는 당대 거장들이 솜씨를 뽐내던 예술의 각축장이었다.
런던에서 시작한 여정은 프랑스를 거쳐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오스트리아, 체코와 스페인, 이탈리아를 지나 북유럽과 러시아를 건너 현대 미술의 상징 뉴욕에서 끝을 맺는다. 커다란 세계 지도를 펼쳐 놓고 서양 예술과 문화를 한눈에 담는 것과 같다. 활동한 시대는 다르지만 동일한 공간에서 작품 세계를 만들어 나간 예술가들의 이야기가 미술, 음악, 문학을 넘나들며 생생하게 펼쳐진다. 이와 동시에 도시가 문화를 일구어 나가는 과정을 관찰할 수 있어 예술과 인문 양쪽을 모두 만족시키는 책이다.

명작과 함께 세계 여행을 떠나다
『예술, 도시를 만나다』에서 하나의 도시가 어떻게 걸작을 탄생시켰는지, 거꾸로 예술은 도시에 어떠한 영향력을 발휘했는지에 관한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예술 여행에 동참하게 된다. 이 책의 독자라면 똑같이 피렌체의 ‘산타 마리아 델 피오레’ 성당을 가더라도 성당을 건축한 브루넬레스키를 떠올릴 것이고, 파리 몽마르트르의 ‘물랭 루즈’를 볼 때 툴루즈-로트레크와 에디트 피아프를 함께 연상할 것이다.
이 책은 예술 작품을 이해하기 위한 또 하나의 키워드로 ‘공간’을 택했고, 동시에 하나의 도시를 조망하는 수단으로 ‘예술’을 택했다. 뛰어난 예술 작품이 탄생하고 연주되는 현장에서 우리는 그 작품을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다.

목차

들어가며

01 그랜드 투어: 귀족들의 수학여행
02 런던: 지성과 문학이 숨쉬던 거리
03 스코틀랜드: 산과 호수에 남은 슬픈 전설들
04 노르망디: 가득한 햇빛과 바람과 빗방울
05 파리 1: 1840년의 파리
06 파리 2: 파리의 카페들
07 프로방스: 사이프러스 나무와 라벤더 향기
08 바이마르와 라이프치히: 독일인의 정신을 잉태한 도시
09 베를린과 함부르크: 새로운 예술가의 천국
10 라인 강과 바이에른: 고성과 전설의 고향
11 암스테르담과 브뤼셀: 중간의 예술가들
12 빈 1: 합스부르크 제국의 영광
13 빈 2: 어제의 세계
14 보헤미아: 영원한 향수
15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환영이 현실이 되는 순간
16 안달루시아: 이슬람과 아프리카 사이에서
17 토스카나: 와인과 예술의 고향
18 베네치아: 교역의 바다에서 펼쳐진 혁신적 예술
19 로마와 나폴리: 오렌지와 레몬 향기
20 스칸디나비아: 우울하고 서늘한 하늘
21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광막한 대지에서 피어난 걸작들
22 뉴욕: 욕망의 도시

참고 문헌

책 소개

예술과 역사를 아우르는 깊이 있는 시각으로 찬사를 받은 『예술, 역사를 만들다』의 저자 전원경이 이번에는 예술과 공간의 관계를 탐색한다. 예술가는 자신이 태어나고 자라온 지역과 교감하며 작품 세계를 만들어 간다. 많은 예술 작품은 그 예술가의 주변 환경, 좀 더 넓게 그가 살아간 도시와 국가의 광범위한 영향을 받아 탄생했다.
노르웨이의 강렬한 노을 없이는 뭉크의 〈절규〉가 만들어질 수 없었을 것이고, 독일의 울창한 숲은 슈베르트의 많은 리트에서 시냇물 흐르는 소리와 숲속의 방랑으로 형상화되었다. 이런 이유로 인해 인문 지리적인 특성과 예술 작품, 또 예술가 사이의 관련성을 탐구하는 일은 예술과 역사 사이의 관련성을 좇는 것 못지않게 의미 있는 작업이고, 이것이 『예술, 도시를 만나다』의 주된 내용이다.
이 책의 선물 같은 부분은, 모든 장이 끝날 때마다 저자가 추천하는 음악이다. 이 곡들은 모두 책에 담긴 도시를 대표하는 음악이기에 낯선 도시가 전해 주는 여운을 눈으로 보고 귀로 들으며 오롯이 느낄 수 있다.
폭넓은 인문적 시선으로 예술 작품의 숨겨진 한끝을 찾아내는 ‘예술 3부작’은 예술과 역사, 예술과 도시의 뒤를 이어 예술과 인간이라는 주제로 계속될 예정이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런던 시티 대학교 대학원에서 예술비평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월간 『객석』과 시사주간지 『주간동아』의 문화팀 기자로 일하다가 다시 영국으로 유학을 떠나 글라스고 대학교에서 문화콘텐츠 산업을 연구해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사이버대학교 외래교수이며 예술의전당 아카데미, 국립중앙박물관의 강의와 수원 SK아트리움, 울산 문화예술회관의 그림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2001년 문화관광부 우수도서로 선정된 『영국, 바꾸지 않아도 행복한 나라』를 비롯해서 『예술가의 거리』, 『짧은 영광, 그래서 더 슬픈 영혼』, 『런던 미술관 산책』, 『클림트』, 『예술, 역사를 만들다』 등 예술과 역사, 문화 사이의 관계를 탐구하는 다양한 책을 썼다. 어린 시절부터 막연히 동경했던 예술 작품들의 세계를 말과 글로 전달하는 일을 하게 된 것을 늘 감사하고 있다.
『예술, 역사를 만들다』와 『예술, 도시를 만나다』의 뒤를 이어 뛰어난 예술 작품이 어떻게 인간을 위로할 수 있는가에 대한 해답을 찾는 『예술, 인간을 말하다』(가제)까지
‘예술 3부작’을 계획 중이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