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서른하나, 간호사가 되었습니다

서른하나, 간호사가 되었습니다

  • 도서 주제문학
  • 제 목서른하나, 간호사가 되었습니다
  • 저 자푸른(배윤경) 지음
  • 출판사반니라이프
  • 출판일2019. 10. 02
  • ISBN9791196721121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13,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오늘도 사라진 혈관을
찾아 헤매는 소심한 천사를 응원해!

병원에서는 어떻게 간호사를 교육시킬까? 어떤 일을 하고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우리가 알고 있는 병원의 일상은 매우 일부분이다. 특히 간호사의 일상은 의사의 영역보다 더 알지 못한다. 회사의 신입사원과도 같은 신규 간호사를 길들이기 위해 태움이라는 괴롭힘도 있다는데, 실제로 어떤지는 알기 어렵다. 이 책에 등장하는 신입 간호사라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여러 일화들을 읽다 보면 그들의 고민과 고통, 그리고 기쁨에 공감하면서 간호사라는 직업에 더 가깝게 다가서게 된다.
혈관주사를 잘 놓지 못해 간병인에게 무시당한 이야기, 아차 하는 순간 투약을 잘못할 수 있는 상황들, 실수 연발인 신규 간호사를 향한 동료 간호사들의 냉대, 주사를 놓다가 치매 환자에게 머리채를 잡히기도 하는 등, 다양한 일화가 이 책에 담겨 있다. 그리고 누구보다 환자를 사랑하는 마음은 크지만 일과 인간관계가 서툴러, 뜻대로 간호사로서 인정받지 못하는 저자의 모습을 보다보면 안타까운 마음과 함께, 끊임없이 나아지려 애쓰는 모습에 저절로 응원하게 된다.

저자는 말한다.
“과연 지금 하는 이 일이 내게 맞는지, 그만둘까 말까 고민하는 분들을 위해 글을 쓰고 싶었습니다. 이 책은 미운 오리가 알을 깨고 나와 백조로 거듭나는 성장일기 같은 것입니다. 내가 원하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며 하루하루 버텨나가는 독자 여러분에게 힘을 주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간호사를 꿈꾸는 학생과 사회인, 자신감을 잃은 신규 간호사이거나 어떻게 좋은 간호사가 될 수 있을지 고민하는 독자뿐 아니라, 내 일과 삶을 용기 있게 꾸려가고 싶은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권한다.

목차

자유를 꿈꾸는 방랑여행자이자 봉사하는 간호사. 스물일곱에 회사를 그만두고 간호대학에 들어가 서른을 넘겨 간호사가 됐다. 간호사로서의 1년은 쉬운 시간이 아니었다. 너무 소심하고 여려서 이리저리 갈대처럼 흔들렸지만 분명 그 시간은 나를 위한 성장의 시간이었다고 믿는다.
훗날 외국에 나가서 봉사하는 것이 꿈이다. 20대에는 좋아하는 일을 찾기 위해 러시아를 시작으로 인도와 이란, 네팔 안나푸르나, 유럽 배낭여행을 떠났다. 산티아고 여행과 인도 캘커타 마더테레사 하우스 봉사활동은 내 모든 껍데기를 버리는 과정이었다. 더 이상 부모님이 원하는 말 잘 듣는 착한 아이가 되고 싶지 않았다. 그곳에서 얻은 깨달음은 대학병원을 과감히 버리고 노인병원을 선택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
다른 사람을 돕는 것이야말로 나 자신을 돕는 것이고 내가 최고로 성장하는 길이라고 믿는다. 오늘도 간호사의 삶을 살 수 있어 진정으로 감사하고 행복하다. ‘푸른’이라는 이름으로 매일 블로그에 감사 일기를 쓰며, 선행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1004명의 사람들이 감사편지를 보내는 비밀 조직 ‘히든천사’를 공동 운영하고 있다.
블로그│blog.naver.com/dreamfriendsdo
이메일│twinklegerm@gmail.com


?차례

들어가는 글

1장 천사의 옷을 입었지만 이대로 괜찮을까
계속 간호사로 살아도 될까?
아차! 투약 실수하던 날
트레이닝을 다시 하라고요?
긴장하면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100일 그리고 1년 버티기

2장 나의 꿈은 봉사하는 삶_ 간호사는 나의 천직
꿈을 잃은 회사원, 간호사가 되다
내 가슴속 마더테레사 하우스
앰뷸런스에 실려 가다
천사의 옷을 입은 날
그러나 나는 간호사다
사회성 부족한 어린 시절
내 습관은 여행에서 시작되었다

3장 나는 잘해낼 거야_ 힘든 순간을 이겨내다
지금이 내 인생의 전환점이다
실수해도 괜찮아
업무의 우선순위
때로는 도움이 필요해
둔감력을 발휘하는 사람
환자 옆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사람, 간호사

4장 기쁘게도, 슬프게도 만드는 사람들_ 환자와의 에피소드
이상한 환자
인생의 마지막 전환점에서
주사 놓다가 머리채 잡힌 날
결혼하자는 환자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모든 것의 우선은 사랑

5장 대한민국의 천사들에게_ 간호사를 위한 긍정의 심리학
1. 사랑받는 간호사는 1%가 다르다
2. 간호사에게도 돌봄이 필요하다
3. 나의 삶을 바꾸는 공부
4. 힘을 주는 긍정 일지
5. 나에게 해주는 확언
6. 실패와 성공은 종이 한 장 차이
7. 워라밸
8. 경력보다 중요한 체력 관리
9. 나와 잘 맞는 병원 찾기
10. 본연의 모습대로 살아간다는 것
11. 멘토를 선택하는 법
12.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소울 메이트
13. 꿈꾸는 보물지도
14. 목표를 설정하는 방법
15. 나의 가치를 높이는 방법

마치는 글_ 신규 간호사에게 보내는 편지

책 소개

의미 없이 매일 출퇴근을 반복하던 저자는 우연히 보게 된 산티아고 순례길에 대한 글을 보고 바로 비행기 표를 끊는다. 그리고 그 다음날 회사에 사직서를 냈다. 사직의 이유는 ‘원하는 일을 하기 위해서’였다. 무슨 일을 하게 될지는 몰랐지만 그것을 찾고자 떠나게 된 여행이었다. 여행에서 돌아와 학창시절 부모님께는 꺼내지 못했던 간호사의 꿈을 이루기로 마음먹고, 대학 졸업자 전형으로 간호대학에 들어간다. 그때 나이가 스물일곱이었다.

이 책은 꿈을 잃은 회사원이 직장을 나와 한걸음씩 간호사의 꿈을 이뤄가는 성장 에세이다. 산티아고 여행, 그리고 간호대학시절 캘커타의 마더테레사 하우스로 봉사활동을 다녀온 경험은 저자의 인생을 뒤바꿔놓았다. 삶의 기쁨과 인생의 목표를 아픈 사람을 돌보는 데 두기로 한 것이다. 간호대학에 가서는 늘 가장 앞자리에 앉아 공부하고 밤을 새워가며 시험 준비를 하는 등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한다.

하지만 병원에 실려가 뇌질환 판정을 받기도 하고, 간호사가 되어서도 잦은 실수와 사교적이지 못한 성격 탓에 오해를 사기도 하는 등 많은 난관이 저자의 꿈을 가로막는다. 저자는 아프고 절망적일 때마다 매일 30분씩 글을 썼고 그 글들이 모여 책으로 나오게 된 것이다. 어떤 어려움에도 꿋꿋이 자신의 부족한 점을 고쳐가며, 환자와 동료들에게 인정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저자의 노력과 진심이 글에 녹아있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이 책은 저자소개 정보가 아직 없습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