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무지, 나는 나일 때 가장 편해

무지, 나는 나일 때 가장 편해

  • 도서 주제문학
  • 제 목무지, 나는 나일 때 가장 편해
  • 저 자투에고 지음
  • 출판사아르테(arte)
  • 출판일2019. 10. 08
  • ISBN9788950983567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15,3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폭신한 토끼옷을 입은 ‘무지’와
따뜻한 위로를 전하는 작가 ‘투에고’가 전하는
휴식 같은 주문, “내가 나라서 무지무지 좋아!”

라이언과 전승환, 어피치와 서귤, 튜브와 하상욱이라는 찰떡같은 콤비를 선보였던 카카오프렌즈 에세이 시리즈가 새로운 주인공 무지와 투에고 작가로 이어진다. 카카오프렌즈의 막내 같은 캐릭터 무지의 정체는 사실 단무지! 장난기 가득한 얼굴로 진짜 정체를 숨기고 있지만, 토끼옷을 벗으면 부끄러움을 많이 타며 귀여운 존재감을 뽐낸다. 이번 책 『무지, 나는 나일 때 가장 편해』에서 무지와 함께 특별한 조합을 선보이는 투에고는 2018년 감성 에세이 『무뎌진다는 것』으로 등장해 서점가를 휩쓴 위로 전문가로, 힘들어도 내색할 줄 모르는 이들의 마음을 달래주는 글을 쓰며 13만이 넘는 팔로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이렇듯 세상과 사람에 치여 상처받은 이들을 위로하는 에세이 작가 투에고와 사랑스러운 감성꾼 무지가 만나, 같이 있는 것만으로 마음 편해지는 친구처럼 독자에게 손을 내민다.

긴 하루가 끝나고 나면 누구나 편한 모습으로 돌아가고 싶어진다. 현관에서 신발을 벗어던지는 순간 안도의 한숨이 나오고, 적당히 늘어진 티셔츠로 갈아입으면 학교에서, 직장에서 잔뜩 힘이 들어가 있던 어깨가 가벼워진다. 피로에 찌든 하루의 끝에서 우리가 원하는 건 이런 게 아닐까? 뒹굴뒹굴 세상 편한 모습으로 잠든 무지 곁에서 투에고 작가가 말한다. 누구나 세상의 시선에서 벗어나 자기 자신으로 돌아가 있는 동안에 또 다른 하루를 시작할 힘을 얻는다고.

13만 팔로워가 공감하는 작가 투에고와
카카오프렌즈의 수줍은 감성꾼
무지가 만났다!

“너를 위한 주문을 외워줄게.
너는 무지무지 행운이 넘치는 사람,
네게는 무지무지 좋은 날들만 있기를.”

모두에게 좋은 사람이 아니라,
나에게 가장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
세상에서 날 제일 잘 알아줄 사람은 나니까.

동그랗고 노란 얼굴에 귀여운 토끼 귀, 무지의 정체가 단무지란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늘 두 눈을 반짝이며 베스트프렌드 콘과 함께 웃음을 터트리는 무지는 콤플렉스와 전혀 동떨어져 보이지만, 실은 자신의 본모습을 감추고 토끼옷을 입고 산다. 우리도 그리 다르지 않다. ‘듬직한 첫째’, ‘일 잘하는 팀원’, ‘항상 양보하는 친구’……. 이런 이미지에 갇혀 때때로 잔뜩 힘주고 살아가니까.
『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 『삶에 사람에 무뎌진다는 것』에서 관계 속에서 ‘나’를 잃고 사는 아픔을 이야기하며 13만 독자와 날마다 소통하는 작가 투에고는 자신 역시 무지와 같다고 고백하며 이렇게 말한다.

“누구나 주사위처럼 보이는 면과 보이지 않는 면이 있다고 생각해요. 저에게도 여러 가지 모습이 있어요. 누군가는 절 괜찮은 사람으로 떠올릴지 모르지만, 저 때문에 상처받은 누군가는 매정하고 차가운 사람으로 떠올릴지도 몰라요. 제 책을 읽은 분들은 ‘작가 투에고’라는 이름으로 떠올릴 테고요. 사람들은 저마다 다른 모습으로 ‘나’를 기억하기 때문에 어쩌면 진짜 ‘나’를 기억할 사람은 결국 자신밖에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책을 쓰는 내내 ‘그런 나를 내가 알아주지 않으면 누가 알아줄까?’ 하는 생각을 했는데, 독자 분들이 조금이라도 공감해주신다면 좋겠습니다.”

모두에게 좋은 사람이 되려다 ‘나’를 잃어버리는 상황은 누구에게나 찾아온다. 하지만 끝내 자기 자신을 잃지 않는 무지처럼, 내 힘든 마음을 가장 잘 알아주고, 누구보다 먼저 내게 손 내밀어줄 수 있는 사람도 투에고 작가의 말처럼 ‘나’밖에 없을지도 모른다. 어쩌면 무지는 천진난만하게 웃는 얼굴로 투에고 작가와 같은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세상에서 주어지는 이런저런 이름표들도 나쁘진 않지만, 스스로 가장 편한 모습으로 있는 동안 우리는 가장 큰 위안을 얻을 수 있을 테니, 매일 그 시간을 자신에게 선물해보라고 말이다.
토끼옷을 입은 무지와 아픈 이들의 마음에 가까이 다가가는 작가 투에고의 이야기는, 힘든 순간 잠시 잠들기 좋은 담요처럼 포근하게, 우연히 발견한 네잎클로버처럼 소중하게 다가온다.

“내가 좋아하는 이야기부터 하나씩 시작해볼게.
이젠 나를 읽어줘.”

당신의 모든 날을 함께하기 위해
카카오프렌즈가 찾아왔습니다.
선물 같은 그들의 이야기를 하나하나 들어주세요.

목차

프롤로그 : 내 마음의 두 가지 얼굴

Part 1. 다 잘될 거라고 말하진 않을게
다 잘될 거라고 말하진 못해도
꿈꾸는 순간은 내 것
하나, 둘, 번지!
중력보다 가볍게
잔재주 능력자
행운의 반작용
쪽팔린 건 잠깐
어떻게든 되겠지
그림자와 함께 걷는 밤
타이밍은 딱 한 번뿐
지금 이 소리, 들려요?
행운을 줄게요

Part 2. 불안은 토끼옷에 달린 꼬리 같아
구름 너머를 보다
째깍째깍째깍
토끼옷에 달린 꼬리
눈 가리고 도망
오늘은 비가 오기를
내가 나를 기억할게
하나도 괜찮지 않아
미워하지 않을 용기
가장 좋은 휴식
그러려니
직감이라는 반사신경
내 마음은 여러 개
낯설게 반짝이는
태풍이 오는 날
알면서도 자꾸 잊어버리는 것들
단순한 꿈
같이 고민해줄게

Part 3. 나는 나일 때 가장 편해
조용하게 눈에 띄고 싶어
쌍둥이 꿈
누구의 감정일까?
토끼옷이 필요한 사람
가장 먼저 풀고 싶은 수수께끼
내 마음의 두 얼굴
일인칭 사용법
무조건 괜찮다고 말하기 전에
남들처럼 웃어보라고?
나는 나일 때 가장 편해
솔직해서 빨간 얼굴
비밀 보관함
감정의 이름
혼자 추는 춤
간절한 마음이 알려주는 것
너도 나도 무지해
결국 후회할지 몰라도
자존감 집착병

Part 4. 나의 외로움까지 사랑할래
나랑 친구할 사람
세 글자 메시지
나의 외로움까지 사랑할래
정말로 그리운 것
혼자 있는 연습
진심이 오는 순간
어떻게든 날 수만 있다면
뒷모습에 보내는 인사
미안, 이런 나라서
아주 작은 신호
템포 조절
두 평행선 사이의 거리
희미해지고 싶지 않아
크기가 상관없는 위로
기다려줘요
저마다의 처세법
진짜 상대

Part 5. 혼자라서 좋고, 함께라서 더 좋은
반만 보이고 반은 보이지 않는
비를 맞아도 괜찮아
텔레파시
오늘의 맥주 한잔
부족함을 닮은 사이
관계에서 지킬 것들
어긋난 마음 틈으로
달라서 좋은 사람
날 바꾸지 않는 관계
당신 품의 온도
같이 꾸는 꿈
특별함의 확률
붉은 실
잊지 않을게
함께라서 좋은 날

에필로그

책 소개

장난기 가득한 얼굴로 진짜 정체를 숨기고 있지만, 토끼옷을 벗으면 부끄러움을 많이 타며 귀여운 존재감을 뽐내는 카카오프렌즈의 막내 같은 캐릭터 무지와 힘들어도 내색할 줄 모르는 이들의 마음을 달래주는 글을 쓰며 13만이 넘는 팔로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위로 전문가, 《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의 저자 투에고의 만남 『무지, 나는 나일 때 가장 편해』.

동그랗고 노란 얼굴에 귀여운 토끼 귀, 무지의 정체가 단무지란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늘 두 눈을 반짝이며 베스트프렌드 콘과 함께 웃음을 터트리는 무지는 콤플렉스와 전혀 동떨어져 보이지만, 실은 자신의 본모습을 감추고 토끼옷을 입고 산다. 아픈 이들의 마음에 가까이 다가가는 투에고는 자신 역시 무지와 같다고 고백하며, 모두에게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나’를 잃어버리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내 힘든 마음을 가장 잘 알아주고, 누구보다 먼저 내게 손 내밀어줄 수 있는 사람은 바로 ‘나’밖에 없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일깨워주고,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저자 및 역자 소개

투에고 혼자 있을 때 떠오른 수많은 영감과 생각을 글로 풀어내는 것을 좋아한다. 그렇게 적어 내려간 글로, 다른 누군가의 마음을 위로하고 싶다. 그저 마음속에 묻어두는 것보다 훨씬 의미 있기 때문이다. 지은 책으로는 『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 『삶에 사람에 무뎌진다는 것』, 『익숙해질 때』 등이 있다.
인스타그램 @two_ego
페이스북 @twoego77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