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나는 남자를 잠시 쉬기로 했다

나는 남자를 잠시 쉬기로 했다

  • 도서 주제문학
  • 제 목나는 남자를 잠시 쉬기로 했다
  • 저 자나타샤 스크립처
  • 출판사쌤앤파커스
  • 출판일2019. 10. 09
  • ISBN9788965708650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14,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남자를 쉬고 알게 된 것들

‘여혐’, ‘김치녀’, ‘한녀’ 등 한국 사회는 성별 혐오표현으로 물들어 있다. 이에 여성들은 권리를 찾고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탈연애를 선언하고 있다. 한 언론사에서 20대 35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여성의 절반이 ‘탈연애를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북미와 유럽에서는 일찍이 비혼, 비출산에 이어 하나의 흐름이 되었으며, 이른바 ‘남자 단식(Man Fast)’이라고 이름 붙여졌다. 이 열풍의 주역인 나타샤는 한때 낭만적인 사랑을 꿈꾸며 상처투성이 연애를 해왔지만, 어느 날 이 모든 노력이 부질없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녀처럼 관습적인 연애에서 벗어나 정체성을 찾고 싶거나, 스스로를 진정으로 행복하게 만드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그녀가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 기울여보자.

“나만 빼고 다 결혼한 것 같은 기분, 나… 괜찮은 걸까?”

뉴욕의 성공한 커리어 우먼인 나타샤 스크립처. UN의 국제 구호원으로서 전 세계를 누비며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다 보니 어느덧 결혼을 생각해야 하는 30대 미혼 여성이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빠가 위독해지자 사회가 정해놓은 ‘여자로서의 삶’을 살기로 타협한다. 친구들의 결혼 소식으로 인한 조급증, 사회의 압력으로 인한 불안감 속에서 마치 숙제하듯 ‘괜찮은 남자’를 찾는 일은 즐겁지 않았다. 사랑을 찾는 일에는 번번이 실패했으며, 결과적으로 상처만 남았다.

아빠가 세상을 떠나고 나타샤는 불행해진다. 일과 사랑, 심지어 자기 자신까지도 외면하고 싶어진 그녀는 어떻게 해야 내면의 평화를 찾을지 알 수 없었다. 결국 익숙한 곳에서 벗어나기로 결심한다. 엄마의 고향인 인도에서 신께 기도하고, 이탈리아의 산자락에 자리한 농장에서 와인을 만들고, 아프리카의 탄자니아에서 셀프 웨딩을 올린다. 낯선 곳에서 명상, 요가, 마리화나 피우기, 내 몸 돌보기, 자연 속에 있기, 요리하기, 악기 연주하기를 하며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고 나니 일상을 멈추고 떠나야 했던 진짜 이유를 깨닫는다.

“밀레니얼 세대를 위해 다시 태어난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_<선데이 타임스>

≪나는 남자를 잠시 쉬기로 했다≫는 나타샤의 모험과 일탈, 성장을 기록한 책이다. 12년 전 출간돼 영화화된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는 여주인공이 여행지에서 뜨겁게 사랑을 나눈 뒤에 남자와 함께 남기로 결심하면서 진정한 사랑을 회복한다는 내용이지만, 이 책은 ‘남자 단식’이 근간을 이룬다. 즉 의도적으로 남자를 배제하고 진짜 자신을 되찾는 여정이므로, 저자가 세상을 대하는 태도가 매우 독립적이다. 이는 전통적인 여성성에 반항하는 행위로써 비혼을 결심한 밀레니얼 세대들이 마주하게 될 현실과도 같다.

저자는 세계 어느 곳에서도 스스로 행복해질 수 있는 수많은 방법을 알려준다. 친구들과의 우정, 글쓰기 같은 창의적 노력, 무엇이든 배우려는 열정, 요가하며 만난 친구들…. 삶에 대한 공통된 관심과 전망을 가진 사람들을 끊임없이 만나거나 때로는 아슬아슬한 ‘일탈’을 즐기면서 인생에 균형을 잡아나간다. 남자들과의 만남에 집착했을 때는 느껴보지 못한 충만함을 느낀다. 그녀의 용기에 힘을 얻은 북미와 유럽의 많은 독자들은 SNS에 ‘남자 단식’ 인증 행렬을 이어가기에 이른다.

나 자신의 행복을 찾아 낯선 세계로 떠난 한 여자의 19금 연애 디톡스
“나는 우리가 다른 반쪽을 찾아 헤매는 반쪽이라는 미신을 더 이상 믿지 않기로 했다.”

나를 사랑하는 법을 알게 되면 무엇이 달라질까? 우리는 사랑에 대해 가장 깊이 있는 방식으로 이해하게 된다. 미혼이든, 비혼이든, 기혼이든 혼인 여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스스로 원하는 삶을 선택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게 된다. 대도시에 있든, 한적한 시골 동네에 있든 나 혼자서 잘 살 수 있다면, 누구를 만나도 평화롭고 자존감이 충만한 연애를 즐길 수 있다. 따라서 이 책은 여성들에게 ‘목소리’와 ‘자유’를 주기 위해 만들어진 책이다. 인생에서 일, 사랑, 결혼, 출산 말고도 더 많은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궁금해진다면 책을 통해 명확한 해답을 찾게 될 것이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_남자를 쉬고 내가 알게 된 것들
프롤로그_ 엄마에게 건 마지막 전화
Part1 익숙한 것이 위로되지 않는 밤
Part2 나는 남자를 잠시 쉬기로 했다
Part3 머무는 일보다 힘든 건 떠나는 일
Part4 바쁘게 산다고 문제가 해결돼?
Part5 “단단한 사람이 되고 싶어.”
Part6 인생에 한 번은 모험이 필요하다
Part7 야생에서 팬티 내리고 오줌 싸기
Part8 알몸에 선글라스만 걸쳐라
Part9 도시의 소음 속에서 길 잃지 않게
Part10 나는 내가 되어가는 중입니다

책 소개

결혼도 안 하고 아이도 없는데, 이대로 할머니가 돼도 괜찮을까? ‘남자 단식’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뉴욕의 성공한 커리어 우먼인 나타샤 스크립처는 어느덧 결혼을 고민해야 하는 30대 중반이 되었다. 아빠마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자 일과 사랑, 심지어 자신까지 외면하고 싶어진다. ≪나는 남자를 잠시 쉬기로 했다≫는 나타샤가 온전한 행복을 찾아 낯선 세계에서 겪은 모험과 성장을 기록한 책이다. 마침내 사랑에 대해 가장 깊이 있는 방식으로 이해하게 된 저자는 당신이 어디에 있든, 원하는 삶을 선택하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방법을 제시한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자유를 누리고 커리어를 쌓다 보니 어느덧 사회가 불완전하다고 여기는 30대 비혼 여성이 됐다. UN에서 국제 구호원으로 일하기 전에 BBC, CNN, 알자지라, 세계은행, 내셔널지오그래픽, TED, 콘데나스트 출판사 등에서 인정받고 잘나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족들의 관심사는 온통 하나. “결혼은 안 하니? 남자친구는 있고?”
SNS에는 친구들의 웨딩사진과 아기 사진이 올라오고, 결혼, 출산 문제에 관해 내적 불안감을 느끼기 시작할 무렵 아빠가 위독해진다. 산소 호흡기에 의지해 가쁜 숨을 몰아쉬는 아빠를 보며 그녀는 하루라도 빨리 ‘적당히 괜찮은 남자’를 찾기로 결심한다. 데이트어플, 결혼정보회사, 모임을 통해 만난 남자들은 지나치게 명랑하거나, 너무 뚱하거나, 깊이가 없거나 거만했다. 사랑을 찾는 일에는 번번이 실패했고, 절망적인 곳에서 사람들을 돕는 숭고한 일조차 지쳐버렸다. 결국 아빠마저 떠나보내고 그녀의 삶은 무너져 내린다.
어떻게 해야 내면의 평화를 찾을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나라는 것만으로 온전함을 느낄 수 있을까? ‘연애 디톡스Detox’에서 시작된 그녀의 여정은 뉴욕에서 출발해 엄마의 고향인 인도로 향한다. 그리고 이탈리아 에트나 산자락에 자리한 어느 포도농장을 지나 탄자니아의 사파리로 이어진다. 그렇게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고 나니 일상을 멈추고 떠나야 했던 진짜 이유를 깨닫는다. ≪나는 남자를 잠시 쉬기로 했다≫는 출간 즉시 북미와 유럽 여성들에게 ‘남자 단식Man Fast’을 유행시켰으며, 그녀와 같은 결심을 한 전 세계 수많은 여성이 SNS에 인증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