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왜 힘들지? 취직했는데

왜 힘들지? 취직했는데

  • 도서 주제문학
  • 제 목왜 힘들지? 취직했는데
  • 저 자원지수 지음
  • 출판사인디고(글담)
  • 출판일2019. 10. 04
  • ISBN9791159350559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13,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이래도 직장인, 저래도 직장인이라지만 고민하는 한
조금이라도 더 ‘나다운 직장인’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
직장인에게도 질풍노도의 시기가 있다. 이른바 직장인사춘기증후군. 청소년의 불안한 심리 상태처럼 앞날에 대한 걱정이 앞서고, 미래에 대한 보장 없이 기계처럼 살아가는 자신의 모습에 회의감을 느끼며 슬럼프에 빠지는 상태. 『왜 힘들지? 취직했는데』는 직장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며 이러한 증상을 겪고 있거나 한두 번쯤은 겪어본 적이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본격 직장인 고민 에세이다.
이 책의 저자는 직장인이 되기 위해 성실하게 공부하고 스펙을 쌓은 성실한 노력파다. 그렇게 괜찮은 직장인이었던 그녀에게도 어김없이 ‘그 시기’가 찾아왔다. 책 속에는 직장인이라면 마주할 수밖에 없는 상황들이 빠짐없이 등장한다. 딱 죽을 것 같은데도 때려치우지도 못하겠고, 저녁이 있는 삶을 꿈꾸지만 워라밸은 물 건너간 지 오래고, 함께 일하고 있는 상사나 선배를 보면 나도 저렇게 될까 봐 겁난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한 사람의 직장인으로 살아가면서 고민하고 선택하고 후회하며 단단해진 3년의 기록이다.

우리 삶에서 일은 생각보다 커다란 부분을 차지하는 존재다. 그런데 정작 우리는 일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이 있을까? 그저 돈을 벌기 위한 수단 정도로 단순하게 생각하면 좋겠지만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다. 먼저 매일 아침, 직장이라는 곳에 출근해서 하루의 절반 이상이 넘는 시간을 보내야 한다. 하루에도 몇 번씩 성취와 좌절 사이를 넘나드는 것을 물론, 함께 일을 하는 동료들과의 관계에서 일일이 설명하기도 힘든 온갖 감정을 느끼기도 한다. 이것이 직장이라는 곳을 그리고 내가 하는 일을 그저 돈으로만 환산할 수 없는 이유다.

저자는 일과 직장에 대해서 치열하게 고민하다 보니, 결국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서 깊이 생각해 보게 되었다고 이야기한다.

나는 왜 이렇게 생각이 많을까, 나는 왜 내 인생을 꼬고 있을까 스스로를 혼내지 않을 테다. 나는 계속, 답이 없더라도 고민할 것이고, 무겁더라도 나의 선택을 할 것이고, 그런 나를 최선을 다해 이해해 줄 것이다. 꿈꾸고, 만나고, 도전하고, 좌절하며 살아갈 모든 순간의 나를 존중하면서, 지치지 않고 언제고 또다시 초년생이 될 것이다.

지금 나의 직장과 일에서 도망치고 싶다면, 먼저 그 일을 하고 있는 나라는 사람에 대해서 생각해 보아야 한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나에게 어떤 의미인지. 더 나아가 앞으로 내가 살고 싶은 삶과 이 일이 맞는 것인지. 최선을 다해 자신을 존중하고 스스로의 선택에 기꺼이 책임질 수 있다면, 그 답을 찾는 과정이 힘겹게만 느껴지지는 않을 것이다.

목차

프롤로그 _ 나 같은 직장인의 기록

왜 힘들지? 취직했는데
그래서, 직장인이 되었다 :우리는 왜 죽을 만큼 간절했던 곳에서 죽을 것 같을까
출근하지도 않았는데 퇴근하고 싶어 :다닐 수도 없고, 그만 다닐 수도 없고
딱 죽을 것 같은데도 움직여지지 않는 이유 :‘때려치울 힘’이 없어
굿모닝, 똑같은 아침입니다 :내일 아침, 제일 먼저 해야 할 바로 그 일이 싫어서
부장님 안 되고 싶은데 :10년 후, 내 성공은 여기 있을까
그만두지 마 움직이지 마 도망가지 마 :그러는 당신은, 그래서 행복하냐
그래서, 뭐 할 건데? :해봐야 알 것 같은데요

그만두고 싶은가, 시작하고 싶은가
첫사랑에 실패해도 괜찮아요 :미운 오리 첫 직장 놓아주기
여기가 아닌 어딘가는, 어디에도 없을지 모른다 :그만두고 싶은가, 시작하고 싶은가
당신이 사표를 쓰기 전에 써 두어야 할 것 :벼랑 끝에서 잡고 견딜 ‘단 하나’를 남겨둬라
퇴사한 그 애는 꽃길만 걷고 있을까 :이직에 대한 몇 가지 오해
후회가 나쁜 거야? :이직 후 당신을 가장 아프게 하는 것
‘더 좋은 회사’란 있는 걸까 :누구에나 좋은 회사는 없다
퇴사하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괜히 그만뒀나

그런다고 누가 알아줘?
그런다고 누가 알아줘 :만족할 것인가, 만족당할 것인가
아, 좀 사람답게 살고 싶다 :저녁이 생기던 날
나 ‘쟤처럼’ 살고 싶은 건가 :비교의 늪
왜 가르치지 않고는 못 배기는 걸까 :대체 그것이 ‘당신과’ 무슨 상관이기에
아니, 결혼은 언제 하려고? :전방에 오지랖 주의 구간입니다
치열함은 죄가 없다 :누가 내 노력의 가성비를 따지나
‘과정’은 사랑받을 자격이 없나 :어느 성취 중독자의 속마음

언제쯤 안정될 수 있을까
언제쯤 안정될 수 있을까 :불안이 불안한 김 대리에게
이 산이 아닌개벼 :시계는 방향은 모른다
세상에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직업이라는 거로 있어? :천직이란 있는 걸까
에이, 유학이나 갈까 :그땐 미처 알지 못했지
변하지 않아도 괜찮을까 :나를 지키는 용기
망했는데, 괜찮아 :작정에 잡아먹히지 않는 꿈꾸기
다시, ‘퇴사하겠습니다’ :모든 순간이 나를 존중할 것이다

에필로그 _ 또 다른 죽을 것 같은 날에

책 소개

매일 출근하지만 매일 괴로운 직장인 본격 고민 에세이
『왜 힘들지? 취직했는데』라는 제목을 보는 순간, 깊은 한숨을 내쉬고 있을 모든 직장인들을 위한 책이다.
시키는 대로 성실하게 공부했고, 죽도록 준비해서 직장인이 되었다. 그런데…… 매일 밥 먹듯이 야근하고, 머리 아프도록 자책하다 보니 지금 내가 왜 여기에 있는 건지 헷갈리기 시작한다. 그토록 원하던 직장인이 되었는데 우리의 삶은 계속해서 팍팍하기만 한 걸까? 일이라는 것은 대체 무엇이기에 자꾸 우리를 고민하게 만드는 걸까?

이 책은 직장이라는 현실 공간에서 자칫 불가능해 보이는, 나다운 것을 찾고 싶어 가슴 파이도록 고민한 어느 꿈꾸는 현실주의자의 안쓰러운 노력의 기록이다. 책을 쓰는 동안, 저자는 영업사원에서 카피라이터로 이직을 했고, 모은 돈을 다 털어 떠났던 유학을 다녀와서도 여전히 직장인으로 10년째 생존 중이다.
책에는 [출근하지도 않았는데 퇴근하고 싶어], [굿모닝, 똑같은 아침입니다], [퇴사한 그 애는 꽃길만 걷고 있을까?], [아, 좀 사람답게 살고 싶다] 같은 읽는 순간 “아, 이건 내 얘긴데.”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웃픈 에피소드들이 끊임없이 등장한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해봤을 경험, 생각, 고민들과 원지수 작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글이 만나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직장인 고민 에세이로 재탄생했다.

이 일이 내 길이 아닌 것 같아서, 지금 이곳보다 더 좋은 회사가 있을 것 같아서, 더 늦기 전에 공부를 더 해보고 싶어서…… 오만가지 생각으로 혼란스러운 사회 초년생 직장인들에게 이 책을 권한다. 그런 고민을 하는 것은 당연한 거라고, 그러니 함께 이야기해보자고. 그리고 조금 더 나에게 맞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보자고. 오늘도 직장에서 일에 대해서, 그리고 자신에 대해서 치열하게 고민하고 있는 모든 직장인들과 함께 읽고 싶은 한 권의 책이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언제나 고민이 많아 고민이다.
소비재 영업사원 3년을 하다가 정체성의 대혼란 끝에 다시 광고회사 신입 카피라이터가 되었다. 이제 고민은 끝인가 싶었건만 몇 년 뒤 놀랄 만큼 변함없는 고민을 안고 늦깎이 유학을 감행, 오히려 몇 배로 불어난 고민을 이고 돌아와 또다시 고민 많은 직장인으로 생존 중이다.
직장인 10년 차, 선택과 후회로 범벅이 된 나날들과 한켠에서 더 단단해진 생각을 붙들고 하나씩 하나씩 써낸 글들이 책이 되었다. 이래도 직장인, 저래도 직장인이라지만 그래도 고민하는 한 조금이라도 더 ‘나다운 직장인’이 될 수는 있다고 믿는다.
언젠가 회사 안에서의 그 어떤 이름표보다 작가라는 이름표가 가장 잘 어울리는 사람이 되기를, 앞으로의 고민들도 이 책을 읽은 당신과 나눌 수 있기를 꿈꾼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