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인권, 세계를 이해하다

인권, 세계를 이해하다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이 책은 서평 정보가 아직 없습니다.

목차

머리말 | 인권의 눈으로 본 세계

1강. 민주주의자는 어떻게 길러지는가 - 독일의 민주 시민교육
성숙한 공동체를 만든 독일의 힘
“민주주의의 적은 약한 자아이다”
독일 교육의 핵심 가치
경쟁 교육에서 연대 교육으로

2강. 서구 중심에서 벗어나 바라보는 ‘이슬람 세계’
보편적 인권과 상대주의적 역사관
역사적 앙숙, 유럽과 이슬람
한국은 왜 ‘극동’일까
우리 안의 이슬람 포비아
신라 고분과 페르시아 보검
고대 교역의 경제학
「쿠쉬나메」-신라에 온 페르시아의 왕자
신라의 이슬람 사람들
포용과 상생의 눈으로 세상을 보자

3강. 일본에서 본 한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있었던 일
서구의 눈에 비친 일본
일본의 양심적 지식인들
희생을 거부한 사람들
재일 동포, 아픈 역사의 기억

4강. 팔레스타인 현대사: 무엇이 문제인가
시온주의 신화의 뿌리
비극의 씨앗-영국의 중동 통치 전략
시온주의와 아랍 민족주의의 결탁
에너지 전쟁과 팔레스타인

5강. 평화와 인권
평화의 시작
유네스코와 한국
지속 가능한 교육
학교라는 희망
교육은 인권이다

6강. 세계화 시대의 청소년 국제이해교육
국제개발협력의 역사
국제교류에 참여하려면 어떤 자질이 필요할까?
청소년 국제교류 사업의 현황과 실태
아웃바운드 모빌리티와 인바운드 모빌리티
팔레스타인에서 만난 사람들
내가 바꾸는 국제교류, 나를 바꾸는 국제교류

책 소개

이 책은 독일, 일본, 이슬람, 팔레스타인 등 각 나라별 인권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청소년의 해외 교류 경험에 대한 구체적 사례 등을 통해 세계 인권 문제는 물론 우리 사회 인권의 현주소와 나아갈 방향에 대해 폭넓게 들여다본다. 더불어 세계 시민으로서 우리가 갖춰야 할 자세와 태도를 배우며, 세계를 이해하고 세계인과 연대할 수 있는 좋은 방법들을 찾아볼 수 있다.
이 책은 세계를 바라볼 때 미국이나 유럽 등 서구의 눈이 아니라 우리의 눈으로, 인권의 눈으로 살펴야 한다고 말한다. 우리는 역사 교육을 통해 서양사나 동양사를 배우고 있지만 유럽과 미국의 역사를 제외하곤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유라시아, 시베리아, 아프리카의 역사 등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저자들은 세계에 대한 객관적 이해를 통해 우리 자신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안목을 갖추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이 책을 통해 독일이 과거 청산을 어떻게 했는지 알게 되면, 우리 내부의 과거 청산 문제를 살펴볼 수 있게 되고, 일본과의 길고도 지루한 과거 문제를 풀 수 있는 단초도 마련할 수 있다. 이슬람에 대한 편견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팔레스타인 문제가 유대교와 이슬람 간의 종교적 갈등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면 우리 사회의 이슬람과 이슬람 난민을 대하는 태도가 얼마나 잘못되었는지, 우리의 세계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편협한지 알게 된다.

1강에서 김누리 중앙대학교 독어독문학과 교수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의 과거 청산 과정을 살피며, 독일이 분단을 극복하고 유럽의 모범으로 성장하기까지의 가장 핵심적인 ‘성장 동력’은 경쟁이 아니라 연대를 중시하는 민주 시민교육이라고 말한다.
2강에서 이희수 성공회대학교 석좌교수는 이슬람의 역사와 문화, 한국과 이슬람의 오랜 교류사를 함께 살피면서, 서구의 관점인 ‘이슬람 포비아’의 눈으로가 아니라 우리의 주체적 관점으로 이슬람 세계를 바라봐야 한다고 말한다.
3강에서 김효순 ‘포럼 진실과 정의’ 공동대표는 해외 취재 경험과 함께 일본 사회의 과거와 현재를 살펴보며 일본 사회의 진면목을 알려주고 있다. 그리고 재일 동포의 아픈 역사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라고 말한다.
4강에서 홍미정 단국대학교 중동학과 교수는 지금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겪는 고통의 원인을 살피면서 평화로운 국제 질서를 위한 해답을 제시하고 있다. 그리고 두 번의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지금의 국제 질서가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영국과 미국이 어떤 일을 벌였는지 살펴준다.
5강에서 서현숙 유네스코한국위원회 국제협력팀장은 유네스코에서 오랫동안 국제 연대 부문에서 일하며 직접 겪었던 경험을 통해 국제 연대의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며, 세계 이해 교육, 민주 시민교육, 인권교육의 중요성을 말한다.
6강에서 김민 순천향대학교 청소년교육상담학과 교수는 팔레스타인 지역에서 지역 개발을 위해 헌신했던 경험과 학생들과 함께 진행했던 프로젝트 경험에 대해 생생하게 알려주며, 청소년 국제 교류의 중요성을 말한다.

이 책을 통해 독일, 일본, 이슬람 전역, 팔레스타인을 둘러보고 유네스코의 평화와 인권에 대한 원칙을 살피면서, 청소년들의 국제 교류에 대한 구체적인 경험들을 쫓다 보면, 어느 틈엔가 세계를 보는 눈이 한층 더 밝아졌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1999년 창립되어 인권 운동을 활발히 벌여나가고 있는 ‘인권연대’가 2019년 1월 <인권, 세계를 이해하다>란 이름으로 진행한 강좌의 주요 강의 내용과 질의응답을 엮었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서울대학교, 독일 브레멘 대학교에서 독문학을 공부했고, 현재 중앙대학교 독어독문학과 교수로서 한국독어독문학회 회장, 중앙대학교 독일유럽연구센터 소장을 맡고 있으며, 2013년부터 한겨레신문에 칼럼 ‘세상 읽기’를 쓰고 있다. 저서로 『비유냐 진정성이냐. 귄터 그라스와 크리스타 볼프 연구』(독문), 『알레고리와 역사. 귄터 그라스의 문학과 사상』, 『머릿속의 장벽. 통일 이후 동서독의 사회문화 갈등』(공저)등이 있으며, 헤세의 『황야의 이리』, 슈뢰더의 『아직도 시간은 있다』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