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친일파 명문장 67선

친일파 명문장 67선

  • 도서 주제역사
  • 제 목친일파 명문장 67선
  • 저 자김흥식 지음
  • 출판사그림씨
  • 출판일2019. 03. 10
  • ISBN9791189231156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14,9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나라를 팔아먹은 이완용,
「독립선언서」를 기초한 최남선,
그리고 여성 최초의 대학 졸업자 김활란의 글을 읽어본 적이 있는가?
그들은 이렇게 글을 써가며 친일을 했다.

나라를 팔아먹은 이완용의 글
이완용은 1910년에 총리대신으로 정부의 전권 위원이 되어 한일 병합 조약을 체결하는 등 민족을 반역하였으며, 일본 정부로부터 백작(伯爵)을 받고 조선 총독부 중추원 고문을 지냈다. 소위 나라를 팔아먹고 권세를 누렸다. 1919년 3·1운동이 전국에 들불처럼 퍼지자 3차례에 걸쳐 『매일신보』에 경고문을 실었다.

“조선독립이라는 선동이 헛소리요, 망동(妄動)이라 함은 각계의 뜻있는 인사가 천 마디 말을 했으나 자각지 못하고 있으니, 오늘날 내가 말을 다시 하여도 여러분의 귀에 들어가지 않을 것을 스스로 의심하여 경고를 하지 않을 것이다.”(1919년 4월 5일 『매일신보』 기사. 본문 24쪽)

“학도여 성전에 나서라” 주장하는 육당 최남선 친일
최초의 신체시인 「해에게서 소년에게」를 발표하였고, 3·1 운동 때 독립 선언서를 기초하고 민족 대표의 한 사람으로 활약하다가 투옥되기도 했던 최남선은 『매일신보』에 「학도여 성전에 나서라」 기사를 실어 보람 있게 죽자면서 우리 젊은이들을 전쟁터로 몰아넣었다.

“오늘날 대동아인으로서 이 성전에 참여함은 대운(大運) 중의 대운임이 다시 의심이 없다. 어떻게든지 참가하고야 마는 최고 명령을 받고 있다. 여기 논의를 시도하든지 또 경험 없이 생각만으로 노니는 이가 있다면 천하에 이 이상의 어리석고 미침이 다시없을 것이다. 순정의 청년들아! 헛된 논의를 집어치우고 대운에 들어서서 선선하게 역사적 임무를 맡아 보세나.”(1943년 11월 5일 『매일신보』 기사. 본문 254쪽)

“적 격멸에 일로매진하라”는 김활란의 전쟁 참가 독려글
이화학당 대학과 졸업으로 우리나라 여성 최초의 대학 졸업자가 된 김활란은 여성교육을 한다면서 여자들에게 남편과 아들을 전쟁에 내보내라는 글을 썼다. 김활란은 나중에 이화 여자 대학교 총장과 공보처장을 지냈다.

“이제 청년의 나아길 길은 단단하게 열렸다. 나라를 위하여 불덩이같이 끓는 피와 몸을 통틀어 바쳐 성은에 보답할 수 있는 문이 활짝 열렸으며 반도 남아의 의기를 보일 기회는 드디어 왔다. 이 얼마나 기쁜 일이며 수천 년 역사 이래 모처럼 보는 거룩한 감격이다.”(1943년 8월 7일 『매일신보』 기사. 본문 248쪽)

“님의 부르심을 받들라”는 화가 이상범
남종화의 화풍에 우리나라 산천의 특징을 담아 독창적인 산수화를 개척했다고 평가 받는 화가 이상범은 조선미술가협회 일본화부에 가담하고, 반도총후미술전람회 심사위원을 지내는 등 국방헌금을 모금하기 위한 국책 기획전에 참가하여 친일 행위를 했다.

본문 243쪽 그림

해방된 이후에도 여전히 사회 지도층이었던 친일파들
-주요 경력과 상훈

안타깝게도 우리는 해방 후에 친일을 청산하지 못했다. 그 때문에 친일했던 자들은 해방된 이후에도 여전히 사회 지도층으로 살아서 정부의 요직을 맡고, 대학교의 총장 자리에 앉는 등, 권세와 부를 누렸다. 심지어 그들은 일제강점기에는 일본 정부로부터 상과 훈장을 받았으며 해방된 후에는 대한민국으로부터 상과 훈장을 받았다. 『매일신보』에 실린 그들의 기사 뒤에 주요경력과 상훈을 실어 실상을 보여 주었다.

사실 그대로의 ‘기사만’ 수록

기사본말체로 서술한 『원문으로 보는 친일파 명문장 67선』
동양의 역사 편찬 체제 가운데 ‘기사본말체紀事本末體’는 “가장 발전된 역사편찬 체재”이자 “역사에서 사건의 전말을 알고자 하는 새로운 역사의식의 소산”이며, “따라서, 정치적인 사건을 기술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역사편찬 체재”라고 한다. 사건의 명칭을 제목으로 삼아 그에 관련된 기사를 모두 모아 사건의 처음부터 끝까지 기술하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에서 이 책 『원문으로 보는 친일파 명문장 67선』은 ‘기사본말체’에 따라 편찬하였다. 기사본말체의 정신에 맞게 신문 기사로 발표된 친일파가 직접 쓴 글 이외에는 어떠한 주관적 평가도 개입시키지 않았다. 따라서 글을 읽고 글쓴이의 친일 행적이 강압에 의한 것이었는지, 자의에 의한 것이었는지, 역사적 판단에 따른 것이었는지, 눈앞의 이익을 좇아 그런 것이었는지 판단하는 것은 오로지 독자의 몫이다.

아픈 과거를 돌아봄은 진정한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초석

이 책은 우리 민족이 어떤 시대를 살아왔고 어떤 일을 겪어 왔는지 돌아보고 기억하기 위한 책이다. 역사적 진실이 사실 그대로 고스란히 드러나는 것이 누군가에는 불편하고 고통스러운 일이 될지라도 이를 통해 역사를 제대로 바라보고 진실하게 받아들이는 계기가 된다면 뜻깊은 일일 것이다.
온몸을 바쳐 저항하고 싸워 왔던 독립투사들이 광복을 맞은 이후에도 핍박을 면지 못하는 동안 청산되지 않은 친일세력은 과거에 대한 뼈아픈 참회와 반성 없이 여전히 사회 지도층으로 건재하는 아이러니를 보며, 이 책 ?원문으로 보는 친일파 명문장 67선?이 아픈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

엮은이 김흥식: 대학교를 다닐 무렵 평생 우리말과 우리글을 기록하고 확장하는 출판에 종사하겠다는 뜻을 세웠다. 그 후 출판 일에 진력하고 있다. 틈틈이 우리 역사와 글에 대한 책을 번역하거나 출간했다.
번역한 책 『징비록』은 이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고전으로 자리잡아 출판의 보람을 느끼고 있으며, 그 외에 『한글전쟁』, 『안중근 재판정 참관기』, 『전봉준 재판정 참관기』, 『광고로 보는 출판의 역사』, 『1면으로 보는 근현대사(기획)』 같은 책을 짓고 꾸미는 일에도 관여했다.

목차

책을 엮으며

001 송병준 / 002 한창수 / 003 조중응 / 004 이완용 / 005 홍승구 /
006 김관현 / 007 이종찬 / 008 정훈 / 009 윤덕영 / 010 한상룡 /
011 수양동우회 / 012 윤치호 / 013 조동식 / 014 이광수 / 015 박영희 /
016 홍난파 / 017 구본웅 / 018 송금선 / 019 김연수 / 020 정춘수 /
021 장우식 / 022 김동환 / 023 양주삼 / 024 신봉조 / 025 박마리아 /
026 박인덕 / 027 김억 / 028 서은숙 / 029 유홍순 / 030 임숙재 /
031 주요한 / 032 홍양명 / 033 배상명 / 034 유각경 / 035 조기홍 /
036 조택원 / 037 김종한 / 038 유진오 / 039 이석훈 / 040 정비석 /
041 모윤숙 / 042 장혁주 / 043 안인식 / 044 김석원 / 045 김기진 /
046 방인근 / 047 현영섭 / 048 배운성 / 049 이응준 / 050 김인승·김상용 /
051 고황경 / 052 김성수 / 053 노천명 / 054 이상범·김상용 / 055 김활란 /
056 최남선 / 057 오긍선 / 058 김용제 / 059 현상윤 / 060 이헌구 /
061 백낙준 / 062 이광수 / 063 장덕수 / 064 고원훈 / 065 서정주 /
066 김동인 / 067 박흥식

참고문헌

책 소개

친일파 문인, 화가들의 글과 그림을
직접 보신 적이 있습니까?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친일파들이 쓴 글을 통해 역사적 과거를 우리 스스로 직시하고, 스스로 판단하는 것은 더욱 의미가 있다. 이완용이나 송병준, 그리고 김활란의 글을 읽지 않고 그들을 친일파라 단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내가 확인하지 않고 그를 비난하는 행동은, 내 판단이 아니라 그 누군가의 판단에 따른 것이기 때문이다. 건국 100주년이냐 아니냐를 두고 왈가왈부하는 대한민국의 2019년이 안타까운 만큼 역사적 과거를 우리 스스로 직시하고 스스로 판단하는 것은 더더욱 의미가 있다.

『친일인명사전』(전3권)에 수록된 인물의 글만을 선정
민족문제연구소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전3권)에 수록된 인물들만을 선정하여 조선총독부 기관지 『매일신보』에 수록된 글만을 대상으로 선정하였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이 책은 저자소개 정보가 아직 없습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