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게으른 게 아니라 충전 중입니다

게으른 게 아니라 충전 중입니다

  • 도서 주제문학
  • 제 목게으른 게 아니라 충전 중입니다
  • 저 자댄싱스네일 지음
  • 출판사허밍버드
  • 출판일2019. 02. 20
  • ISBN9788968332029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14,5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다 로그아웃해 줄래요? 아무것도 하기 싫을 땐 아무것도 안 하는 게 도움이 되거든요."
감기처럼 찾아오는 무기력과 공존하며 나를 충전하는 법

+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의 숨은 주역!
+ 마음을 치유하는 일러스트레이터 ‘댄싱스네일’의 첫 번째 에세이

《게으른 게 아니라 충전 중입니다》는 타고난 ‘그림 실력’과 ‘공감 능력’으로 많은 베스트셀러를 만들어 낸 베일에 싸인 일러스트레이터 ‘댄싱스네일’의 첫 번째 에세이다.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그냥 흘러넘쳐도 좋아요》, 《혼자 있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어》 등 마치 보고만 있어도 위로가 되는 그림으로 수많은 독자들의 찬사를 받았던 작가가 처음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낸다.

오랜 시간 무기력증과 우울증을 겪으며 상담을 받아 온 작가는 무기력과 우울은 병이 아니라고, 특별한 게 아니라고 말한다. 감기에 걸렸을 때 몸을 돌보는 것처럼, 무기력증이 찾아왔을 때 역시 마음을 보살피면 된다고 이야기하며 경험에서 체득한 ‘마음 충전법’을 전한다.

“아무것도 안 하는 게 도움이 된다”는 작가의 말처럼 이 책에 실린 마음 충전법은 결코 거창하지 않다. 작고 시시하고 보잘것없어 보이지만, 때로는 쓸데없는 생각과 일상 속 소소한 행동들이 생각지도 못한 위로와 즐거움이 된다고 작가는 말한다. 그리고 묻는다.
“텅 빈 마음을 빵빵하게 채워 줄 당신만의 작은 의식은 무엇인가요?”

또 왔어?! 인생 슬럼프!
감기처럼 찾아오는 무기력에 당황하지 않고,
방전된 마음 배터리 빵빵하게 충전하는 법

뭘 해도 재미가 없고 모든 게 귀찮다. 밖에 나가면 신나다가도 금세 집에 가고 싶다. 마음은 우울한데 겉으로는 애써 밝은 척하며 웃는다. 아무것도 안 하고 있으면서 마음만 불안하다. 꼭 당일이 되면 약속을 취소하고 싶다.
그렇다. 또 왔다. 인생 슬럼프 시기!

《게으른 게 아니라 충전 중입니다》의 작가 댄싱스네일은 인생 슬럼프 시기를 겪고 있는 당신에게 파격적인 제안을 한다.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불쑥불쑥 찾아오는 감기처럼 오늘 또 찾아온 무기력감에 일일이 호들갑스럽게 반응할 거 없다고. 그저 마음을 충전하는 시간을 충분히 가지라고. 이 책은 무기력해서 불안한 당신을 위한 ‘로그아웃 허가서’라고 할 수 있겠다.

실제로 무기력증과 우울증을 앓았던 작가에게 단순히 ‘공감’에서 끝나는 에세이는 별반 도움이 되지 않았다. 작가가 3년 넘게 직접 상담과 치료를 받으며 느낀 건, 누구나 할 수 있는 작은 행동이 생각보다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었다. 주말 하루쯤은 가만히 누워 확실히 게으르게 시간 낭비하기, 자기 전 옥장판 위에 누워 귤 까먹으며 드라마 보기, 나의 좋은 점들만 거침없이 확대 해석하기, 될 수 있는 한 움직이지 않기…. 이처럼 아주 소소하고 별것 아닌 일들이 텅 빈 마음을 충전해 준다는 반가운 사실을 깨달은 작가는 이 책에 자신만의 노하우를 가득 담았다.

작가는 말한다. 아무 의욕이 생기지 않는 날엔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게 도움이 된다”고. 지금, 모든 게 귀찮고 아무것도 하기 싫은가? 그래서 마음이 복잡하고 불안한가? 그렇다면 불안한 나에게 당당하게 말해 주자. “게으른 게 아니라 충전 중이니까 괜찮아.”

“당신이 위로받은 건 그림이었다”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의 표지 주인공
댄싱스네일이 건네는 ‘진짜 위로’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그냥 흘러넘쳐도 좋아요》, 《혼자 있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어》, 《이미 애쓰고 있는데 힘내라니요?》 등 여러 도서의 일러스트를 그리며 일러스트레이터계의 치트키로 떠오른 댄싱스네일. 실제 책을 읽은 독자들이 “그림이 따뜻해서 자꾸만 눈길이 간다”, “표지 속 인물이 내 모습 같아 책을 사지 않을 수 없었다”고 이야기할 만큼 따뜻하고 편안하면서도 공감과 웃음을 자아내는 그림으로 대중성과 개성을 모두 잡았다.

그림과 마음의 상관관계에 관심을 갖고 미술치료를 공부해 실제 미술치료사로도 활동했던 작가는 “우울과 무기력을 심하게 앓던 그때의 나와 같은 시기를 지날 누군가가 편하게 접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어 그림일기를 그리기 시작했다”고 말한다. 직접 겪어 본 사람이기에 전할 수 있는 진짜 도움이 되는 이야기. 그래서 《게으른 게 아니라 충전 중입니다》는 그 어떤 책보다 깊은 공감을 자아내며 위로가 된다. 그림을 보는 것만으로도 내 다친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것 같은 느낌. 바로 댄싱스네일의 그림이 가진 힘이다.

목차

PROLOGUE

[PART 01.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01. 나도 구김살 없는 사람이었으면
02. 나에 대해 뭘 안다고 그래?
03. 대체 어쩌라는 거냐
04. 나는 불행한 운명인 걸까
05. 인생에 계획대로 되는 게 어디 있어?
06. 우주 미아
07. 나 혼자만 달라 보이고 싶지 않아
08. 다 로그아웃해 줄래요?
09. 완벽해야만 사랑받을 수 있는 걸까?
10. 애쓰지 않고도 잘하는 사람이 부럽다

+ 텅 빈 마음 충전하는 나만의 작은 의식
1. 인생 막살고 싶은데 용기가 나지 않을 때
2. 부정적인 감정이 소용돌이칠 때
3. 내 인생만 제자리걸음인 것 같을 때

[PART 02. 어른이의 귀찮은 하루]
11. 어른이란 무엇인가 1
12. 어른이란 무엇인가 2
13. 오늘도 마음속으로는 울고 있지만
14. 솔직한 게 매력이라고요?
15. 오늘도 남의 눈치만 봤습니다
16. 뭘 잘했다고 울고 싶어라
17. 그만 좀 못나고 싶다
18. 독립의 꿈
19. 왜 거절을 못하니
20. 오늘도 똥을 밟았습니다
21. 인간관계에도 유통기한이 있나요
22. 지금 시작하기엔 너무 늦었다
23. 자연의 섭리

+ 텅 빈 마음 충전하는 나만의 작은 의식
4. 텅장 신세에 한숨만 나올 때
5. 온 우주가 나를 싫어하는 것 같을 때
6. 출퇴근길 지옥철에서 영혼 가출할 때

[PART 03. 오늘도 내일도 집에만 있고 싶다]
24. 모든 게 귀찮을 때가 있다
25. 우울증 극복 방법의 모순
26. 메신저 친구 목록을 뒤적이는 밤
27. 함께 있을 때도 혼자인 것 같아
28. 이렇게 살아도 괜찮을까
29.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한 사람
30.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 지칠 때
31. 사람만 만나면 기 빨려
32. 집순력 만렙입니다
33. 노오력이 밥 먹여 주나요?

+ 텅 빈 마음 충전하는 나만의 작은 의식
7. 오지도 않은 미래 걱정에 잠 못 이룰 때
8. 자신감이 바닥을 칠 때
9. 한 가지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며 괴롭힐 때

[PART 04. 오늘도 내일도 집에만 있고 싶다]
34. 바쁜 게 끝날 때마다 공허해
35. 지금 이 선택이 잘못된 거면 어쩌지?
36. 꼭 긍정적으로 생각해야 돼?
37. 내가 나라서 너무 싫다
38. 와, 컵에 물이 반이나 비었네!
39. 아무리 애써도 끝이 보이지 않는 것 같아
40. 그냥 다 포기하고 싶다
41. 사는 게 이렇게 지겨울 수가
42. 행복한 순간은 얼마 가지 않는다는 걸 알아

+ 텅 빈 마음 충전하는 나만의 작은 의식
10. 주머니가 두둑해질수록 마음은 점점 빈곤해질 때
11. 그저 누워만 있고 싶은 내 자신이 한심할 때
12. 아무것도 안 하고 있으면서 마음만 불안할 때

책 소개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그냥 흘러넘쳐도 좋아요》, 《혼자 있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어》 등 마치 보고만 있어도 위로가 되는 그림으로 수많은 독자들의 찬사를 받았던 일러스트레이터 댄싱스네일의 첫 번째 에세이 『게으른 게 아니라 충전 중입니다』. 오랜 시간 무기력증과 우울증을 겪으며 상담을 받아 온 저자가 인생 슬럼프시기를 겪고 있는 이들에게 전하는 로그아웃 허가서이다.

무기력과 우울은 병이 아니라고, 특별한 게 아니라고, 감기에 걸렸을 때 몸을 돌보는 것처럼, 무기력증이 찾아왔을 때 역시 마음을 보살피면 된다고 이야기하면서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불쑥불쑥 찾아오는 감기처럼 오늘 또 찾아온 무기력감에 일일이 호들갑스럽게 반응할 거 없다고, 그저 마음을 충전하는 시간을 충분히 가지라고 조언한다.

3년 넘게 직접 상담과 치료를 받은 저자는 누구나 할 수 있는 작은 행동이 생각보다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고, 주말 하루쯤은 가만히 누워 확실히 게으르게 시간 낭비하기, 자기 전 옥장판 위에 누워 귤 까먹으며 드라마 보기, 될 수 있는 한 움직이지 않기처럼 아주 소소하고 별것 아닌 일들이 텅 빈 마음을 충전해 준다는 반가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작고 시시하고 보잘것없어 보이지만, 때로는 쓸데없는 생각과 일상 속 소소한 행동들이 생각지도 못한 위로와 즐거움이 된다고 이야기하면서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자신만의 노하우를 전한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일러스트레이터이자 그림 에세이 작가. ‘미드’로 인생 배우기 유단자. ‘집순이’가 체질이자 숙명이며 우울함 속에 숨겨진 위트를 찾아내는 그림 그리기를 좋아한다.
꽤 오랜 기간 무기력증, 우울증, 불안증을 겪어 오며 매일 스스로에게 ‘나만 이상한 건가?’라는 물음을 던졌다. 내겐 다른 사람보다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는 걸 충분히 이해해 주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그런 나 자신을 위로하고 마음속 상념을 털어 내려는 지극히 개인적인 이유로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기 시작했다. 어른도 아이도 아닌, 세상 모든 ‘어른이’들에게 ‘너만 그런 게 아니니 괜찮아’라고 토닥일 수 있는 이야기가 되길 바라 본다.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그냥 흘러넘쳐도 좋아요》, 《혼자 있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어》 등 다수의 도서에 일러스트를 그렸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