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61가지 심리실험: 인간관계편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61가지 심리실험: 인간관계편

  • 도서 주제철학
  • 제 목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61가지 심리실험: 인간관계편
  • 저 자이케가야 유지 지음
  • 출판사사람과나무사이
  • 출판일2019. 02. 25
  • ISBN9791188635160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17,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인간의 ‘사회성’과 ‘인간관계’의 본질, 그리고 작동 원리를
뇌과학을 통해 날카롭게 통찰하는 책!

이 책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61가지 심리실험* 인간관계편』의 저자인 이케가야 유지는 도쿄대 약학대학 교수이자 최고 권위의 뇌과학자다. 그에 따르면, 지구 위 모든 생물을 통틀어 뇌가 있는 생물보다 뇌가 없는 생물이 훨씬 많다고 한다. 게다가 이른바 ‘무뇌종’이 생존에 반드시 불리한 것도 아니라고 한다. 그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인간처럼 큰 뇌를 가진 동물은 의외로 많지 않을 뿐 아니라 생물의 역사에서 뇌를 키우는 방향으로 진화한 종은 극히 예외적이고 말한다. 왜 그럴까? 첫째, 뇌는 방대한 에너지를 소비하는 비효율적인 장치라서 유지비용이 만만치 않게 들기 때문이다. 둘째, 그로 인해 생물 종 개체의 생존 가능성과 종족 보존 가능성까지 심각하게 위협받을 위험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라는 거다.
그 연장선에서 저자는 ‘인간은 왜 다른 대다수 생물 종들과 달리 극도의 비효율성을 감수하고 개체의 생존 가능성과 종족 보존 가능성을 위협받으면서까지 ‘뇌를 키우는’ 방향으로 진화해왔을까?’라는 화두를 던지며 뇌과학의 관점에서 통찰력 있는 답변을 내놓는다. 그가 뇌과학을 통해 찾은 답은 인간이 지닌 근원적 특성인 ‘사회성’에 있다. 그에 따르면, “인간은 지구 위 모든 생물을 통틀어 가장 사회적인 존재”이며 “수십만 년의 세월을 거치며 밧줄처럼 탄탄하고 거미줄처럼 정교한 사회를 만들고 시스템을 구축”해냈다. 그는 이런 복잡하고 정교하며 탄탄한 인간사회 시스템과 관계망을 미국 유타주 피시 호수 근방에 자라는, (적게 잡아도) 8만 살의 나이에, 13만 평의 영역을 차지하고, 6,600톤의 무게를 자랑하며, 4만 7,000여 그루의 나무가 하나의 뿌리에서 나온 줄기로 지구 위 최대 단일 유기체인 거대한 사시나무 군락*판도(Pando)?를 닮았다고 말한다. ‘판도’와도 같은 거대하고 체계적인 사회와 시스템을 이룩하고 유지하는 일은 절대 녹록하지 않으므로 인간 뇌는 극도의 비효율성과 생존 및 종족 보존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필연적으로 ‘커지고’, ‘정교해지는’ 방향으로 진화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그는 주장한다.
이 책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61가지 심리실험* 인간관계편』은 인간이 지닌 가장 중요한 특성 중 하나인 ‘사회성’, 혹은 ‘인간관계’의 본질과 작동 원리를 관통하는 매우 실용적이고 유용한 과학 지식을 담고 있다.

최고 권위의 뇌과학자가 정리한 정신의학, 뇌과학, 사회심리학,
행동경제학 분야 세계 최고 석학들과 연구팀들의 발칙하고 도전적인
61가지 심리실험 이야기

▣ 호감을 얻고 싶다면 상대의 행동을 자연스럽게 흉내 내라
― 미국 국립위생연구소 동물센터 포크너 박사의 ‘꼬리감는원숭이 몸짓 따라 하기 실험’

‘자신의 동작을 흉내 내는 사람을 본 원숭이는 어떤 반응을 보일까?’ 미국 국립위생연구소 동물센터 포크너(Paukner) 박사 연구팀은 이런 의문을 품고 꼬리감는원숭이(Capuchin Monkey)의 몸짓을 흉내 내는 실험을 했다. 실험은 다음과 같이 이루어졌다. 두 사람이 원숭이 앞에 공을 들고 선다. 두 사람 모두 공을 손가락으로 쿡쿡 찌르거나 입으로 무는 등 원숭이가 흔히 하는 행동을 한다. 그중 한 사람은 원숭이의 행동에 맞추어 같은 행동을 하고, 다른 한 사람은 원숭이의 행동과 관계없는 행동을 한다.
그 원숭이는 두 사람 중 자신의 행동을 똑같이 따라 한 사람을 한참 동안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그런 다음, 그 사람 가까이 와서 오랫동안 앉아 있었다. 동전과 먹이를 교환하는 게임을 하자, 원숭이는 자신을 흉내 내지 않은 사람보다 흉내 낸 사람과 더 자주 교환했다. 동작을 흉내 내면 원숭이에게 호감을 얻는 셈이다.
이와 같은 현상은 사람 관계에서도 발생한다. 가령 대화를 나누던 중 상대방이 커피를 마시면 자신도 컵으로 손을 뻗거나, 상대방이 턱을 괴면 자신도 턱을 괴는 식으로 자연스럽게 행동을 모방하면 호감도가 상승한다. 이 실험 결과는 비즈니스 현장에서 신규 계약을 따내기 위해 협상하는 과정이나 남녀 사이에서 마음에 드는 이성의 관심을 얻기 위해 애쓰는 과정에 효과적인 기술로 활용된다.
아기는 엄마 미소에 반응해 자주 웃는 얼굴을 보여준다. 누구에게 배우지 않았는데도 곧잘 어른 흉내를 낸다. 그러고 보면, 모방은 인간이 선천적으로 갖고 태어나는 고도의 사회 신호가 아닐까. 이런 관점에서 생각해볼 때, 꼬리감는원숭이가 사람 동작을 흉내 내는 행위를 ‘원숭이 흉내’라는 식의 말로 폄하하거나 무시할 것이 아니라 그 행위를 통해 인간 못지않은 지적 생명체인 유인원에 대한 이해의 폭을 좀 더 넓히는 기회로 삼아야 하지 않을까.

▣ 암컷 파리에게 차인 수컷 파리가 알코올에 탐닉하는 이유
* 미국 제닐리아 팜 연구 캠퍼스 하워드 휴스 의학연구소 쇼햇-오피르 박사의 ‘파리 교미 방해 실험’

짝사랑하는 상대에게 용기 내어 사랑을 고백하고 구애했다가 매몰차게 거절당한 뒤 실의에 빠져 몇 날 며칠을 술로 허송해본 경험, 누구나 한 번쯤 해보지 않았을까. 파리도 똑같다고 말하면 믿어지겠는가. 실제로 실험실에서 곤충인 파리를 대상으로 이 실험을 한 학자들이 있다. 미국 제닐리아 팜 연구 캠퍼스 하워드 휴스 의학연구소 쇼햇-오피르(Galit Shohat-Ophir) 박사 연구팀이 그 주인공들이다. 그들은 수컷 파리의 교미를 중단하는 방식으로 실험했는데, 다음의 두 가지 방법을 사용했다. 첫째, 수컷만 사육하는 방법. 둘째, 수컷이 암컷에게 구애하나 번번이 거부당하는 상황을 조성하는 방법이다. 이 책에서는 두 번째 방법에 대해 주로 이야기한다.
수컷 파리는 정해진 공식에 따라 암컷에게 구애한다. 먼저, 한쪽 날개를 떨어 소리로 ‘구애 중’이라는 표시를 내며 암컷에게 접근한다. 이어서 녀석은 한쪽 다리로 암컷의 몸통을 잡고 코로 생식기를 쿡쿡 찌른다. 수컷과 암컷이 각각 한 마리밖에 없을 때 이 방법의 성공률은 100퍼센트에 가깝다. 그러므로 2마리의 파리를 그 상태로 두면 수컷의 성행위를 막기 어렵다.
연구팀은 한 가지 묘수를 짜냈다. 그들은 처녀 파리 대신 이미 교미를 마친 암컷 파리를 실험장에 투입했다. 한 번 교미한 암컷은 곧바로 다시 관계를 맺으려 하지 않는 습성을 이용하기 위해서였다. 이제 막 연애 전선에 뛰어든 초보 사랑꾼 파리가 앞발이 닳도록 비벼대며 아무리 애절하게 구애해봤자 암컷 파리는 매몰찬 반응만 보이게 되는 거다. 실제로 연구팀이 실험에 사용한 수컷은 번번이 암컷에게 퇴짜를 맞았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 며칠 동안 이성과의 성관계를 철저히 차단당한 수컷 파리에게 먹이를 선택할 기회를 주었다. 연구팀은 2가지 음식을 준비했다. 하나는 파리가 늘 먹던 먹이였고, 다른 하나는 15퍼센트 알코올을 함유한 먹이였다. 암컷에게 연이어 거부당한 수컷 파리는 둘 중 어느 음식을 선택했을까. 녀석은 알코올이 들어간 먹이를 망설임 없이 선택했다. 게다가 흥미롭게도, 녀석은 알코올이 들어간 쪽에 상대적으로 질이 나쁘고 맛도 떨어지는 먹이로 바꿔놓아도 거의 예외없이 알코올이 들어간 쪽 먹이를 선택했다.
이 실험을 통해 다음의 4가지 학술적 포인트를 짚어낼 수 있다. 첫째, ‘파리도 알코올에서 쾌락을 느낀다’는 점. 둘째, ‘파리도 교미에서 쾌락을 느낀다’는 점. 셋째, ‘알코올과 교미라는 이질적인 쾌락을 서로 대체할 수 있다’는 점. 넷째, 사람 뇌에도 NPF와 유사한 물질이 있다는 점. 술 등의 쾌락에 관여하는 펩타이드가 그것이다. 아무튼, 그와 같은 ‘쾌락의 치환’이 파리에게 일어난다면 진화적으로 상당히 오랜 기원을 가진 현상임을 의미한다. 어쩌면 ‘대체물로 만족하는 능력’은 모종의 이점을 가져다주는 강력한 생존 전략의 일환일지도 모르겠다.

▣ 남을 위해 헌신하면 더 큰 보답을 받는 원리를 원숭이도 이해한다?
* ‘에모리대 드 발 교수의 침팬지와 꼬리감는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호혜성 실험’

‘진화 과정에서 인간은 언제부터 ‘호혜성’을 갖게 되었으며, ‘남을 돕고 싶다’라는 원시 욕구는 언제, 어떻게, 어떤 목적으로 생겨났을까?’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미국 에모리대학교 프란스 드 발(Frans de Waal) 교수 등 많은 학자들이 원숭이의 행동을 관찰하는 연구를 활발히 진행해왔다. 드 발 교수는 여키스 영장류 연구센터(Yerkes Primate Research Center)의 750제곱미터 부지에서 사육 중인 침팬지를 오랫동안 꾸준히 관찰했다.
침팬지는 일반적으로 자신의 먹이를 다른 동료에게 건네주지 않는다. 그런데 드 발 교수는 침팬지가 털 고르기를 해준 동료에게 자기 몫의 먹이를 기꺼이 나누어 주는 흥미로운 광경을 목격했다. 평소 털 고르기에서 소외되었던 침팬지가 다른 동료가 털 고르기를 해주자, 자기 몫의 먹이를 기꺼이 나누어 주었던 거다.
누군가 털 고르기를 해준 게 기뻐서 감사 표시로 먹이를 건넸는지, 아니면 뭔가 다른 이유가 있었는지 침팬지의 마음을 정확히 알 수는 없다. 다만, 사람들 사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보은(은혜 갚기)’과 유사한 원형 행동임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이어지는 실험에서도 역시 드 발 교수가 등장한다. 《미국과학원 회보》에 보고된 연구로, 이번에는 꼬리감는원숭이가 조사 대상이다.
아프리카 대륙에서 온 침팬지와 달리 꼬리감는원숭이는 아메리카 대륙에 서식한다. 진화적으로도 침팬지와는 전혀 다른 계통으로 볼 수 있다. 아무튼, 꼬리감는원숭이는 침팬지 못지않게 사회성이 높은 동물로 유명하다. 멀리 떨어져 진화한 서로 다른 종이 사람과 유사한 집단행동을 보여준다는 점 에서 영장목의 사회성은 진화적으로 오래된 기원을 가진다고 추정할 수 있다.
드 발 교수가 진행한 실험은 선택지 과제인데, 그는 다음의 2가지 선택지를 제시했다. 우선 ① 혼자만 먹이를 받는다. ②나와 동료 모두 먹이를 받는다. 그러자 약 60퍼센트 확률로 꼬리감는원숭이는 ②를 선택했다. 근소한 차이지만, 통계학적으로 의미가 있다. 꼬리감는원숭이는 ①과 ②의 조건 중 자신의 이익에 전혀 차이가 없는데도 동료가 먹이를 받는 상황을 선호했다. 말 그대로, ‘이타성’이다.
이어서 드 발 교수는 ‘자신과 동료가 교대로 선택한다’는 조건에서 위와 같은 방식의 실험을 진행했다. 그러자 ②를 선택하는 확률은 70퍼센트까지 높아졌다. 선천적인 이타성과 함께 ‘동료에게 헌신하면 나에게 돌아온다’는 호혜성을 이해했기 때문일 것이다.
① 나와 동료가 같은 양의 먹이를 받는다. ② 동료의 양이 내가 받는 양보다 2배 많다.
위의 2가지 조건으로 실험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 놀랍게도, 원숭이는 80퍼센트의 압도적인 확률로 후자의 조건을 선택했다. 동료에게 헌신하면 미래에 더 큰 보답을 받게 된다는 원리를 이해했기 때문일 것이다.

인간 뇌와 심리, 감정과 무의식, 관계와 소통 메커니즘을 둘러싼
은밀한 비밀과 궁금증을 풀어주는 위대한 심리실험

*미국 국립위생연구소 동물센터 포크너 박사의 ‘원숭이 몸짓 따라 하기 실험’
두 사람이 꼬리감는원숭이 앞에 공을 들고 선다.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원숭이의 행동을 그대로 흉내 내고, 다른 한 사람은 원숭이의 행동과 관계없는 행동을 한다. 그러자 원숭이는 자기 행동을 흉내 낸 사람을 한참 바라보더니, 가까이 다가와 오래 앉아 있었다. 동전과 먹이를 교환하는 게임을 하자, 원숭이는 자신을 흉내 낸 사람과 주로 교환했다. 동작을 흉내 내면 원숭이에게 호감을 얻는 셈이다.

*시드니대 마셜 교수의 ‘인간의 시선을 읽는 능력 테스트 실험’
연구팀은 사진 여러 장을 보여주고 마음에 드는 사진을 한 장 고르게 한 다음, 그 시선을 관찰했다. 그들은 사진을 고르기 전, 누구나 자기가 좋아하는 사진을 오래 바라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어서 실험 참여자가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다른 사진을 바라보도록 시선의 움직임을 고정한 뒤 취향 변화가 일어나는지 조사했다. 흥미롭게도, 강제로 오래 보게 한 사진이 ‘가장 마음에 든다’고 선택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오래 보다 보면 좋아지는 걸까, 좋아하니까 오래 보는 걸까?’

*도쿄대 이케가야 유지 교수의 ‘난수표를 사용한 돈 거래 게임 실험’
연구팀은 1,000명의 사람에게 10만 원씩 주고 거래하게 했다. 난수표를 사용해 1,000명 중 2명을 뽑아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1만 원을 넘겨주는 게임인데, 서로 돈을 빌리거나 빌려줄 수 없다. 한데, 이 거래를 여러 번 반복할수록 빈부 격차가 발생한다. 실험 참여자들이 처음 받은 금액이 10만 원으로 같고, 규칙에 불평등 요소는 존재하지 않는데도 소수의 부자와 다수의 가난한 사람이 생겨나는 거다.

*부에노스아이레스대 발라리니 교수의 ‘쥐 기억력 향상 실험’
연구팀은 실험용 쥐와 물건 두 개를 상자 안에 4분간 넣어두었다. 잠시 후, 두 물건 중 하나를 바꾼 다음 다시 쥐를 상자에 넣는 방식으로 인지력?기억력을 측정했다. 쥐는 30분 정도 짧은 시간 안에 다시 본 물건은 기억하지만, 이틀 정도 긴 시간이 지나 다시 본 물건은 기억하지 못했다. 잠시 후, 연구팀은 가본 적 없는 장소에 5분간 쥐를 놓아두었다. 이틀 후 상자에 넣어 기억력을 테스트하자, 쥐의 기억력 성적이 70퍼센트나 향상되었다. 놀랍게도, 기분 전환 덕분에 기억력이 나아진 것이다.

목차

저자 서문 … 4

Chapter 1 운 좋은 사람의 행운은 전염될까

심리실험 01 호감을 얻고 싶다면 상대의 행동을 자연스럽게 흉내 내라 … 19
미국 국립위생연구소 동물센터 포크너 박사의 ‘꼬리감는원숭이 몸짓 따라 하기 실험’

심리실험 02 암컷 파리에게 차인 수컷 파리가 알코올에 탐닉하는 이유 … 23
미국 제닐리아 팜 연구 캠퍼스 하워드 휴스 의학연구소 쇼햇-오피르 박사의 ‘파리 교미 방해 실험’

심리실험 03 상대가 좋아서 오래 바라볼까, 오래 바라보다가 좋아질까? … 29
캘리포니아공대 신스케 교수의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 고르기 실험’

심리실험 04 뇌는 왜 얼굴과 표정에 지나치게 예민해지는 방향으로 진화했을까? … 35
프린스턴대 토도로프 교수의 ‘얼굴 평균값 측정 실험’

심리실험 05 운 좋은 사람의 행운은 다른 사람에게 전염될까? … 41
독일 막스 플랑크 연구소 라브 박사의 ‘배구 경기 결과 조사’

심리실험 06 구매 가격을 고객이 정하게 하면 판매자는 가장 많은 이익을 얻는다? … 46
캘리포니아대 그니지 교수의 ‘관광 사진 판매 실험’

심리실험 07 ‘거짓말하지 마세요’보다 ‘거짓말쟁이가 되지 마세요’가 더 효과적인 이유 … 51
캘리포니아대 브라이언 교수의 ‘거짓말 줄이기 위한 짝수-홀수 말하기 실험’

심리실험 08 자기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라면 20퍼센트 정도 이익은 포기할 수 있다고? … 57
하버드대 미첼 교수의 ‘질문에 대한 보상 선택 실험’

심리실험 09 상류층 사람일수록 도덕 관념이 희박하다고? … 62
캘리포니아대 피프 교수의 ‘자원봉사 참가자 모집 실험’

심리실험 10 뇌는 왜 다른 사람에게 조종당하면서도 그 사실을 인지하지 못할까? … 67
하버드대 길버트 교수의 ‘짧은 데이트 후 상대 이성의 매력도 평가 실험’

심리실험 11 ‘빨강’이 여성의 성적 매력을 높여준다고? … 73
로체스터대 엘리엇 교수의 ‘여성의 옷 색깔이 남성에게 미치는 영향 연구’

심리실험 12 공평함을 추구할수록 세상이 점점 더 불공평해지는 까닭은? … 78
도쿄대 유지 교수의 ‘난수표를 사용한 독특한 돈 거래 게임 실험’

심리실험 13 인간의 도덕성은 얼마의 돈 앞에서 무너질까? … 83
본대학 팔크 교수의 ‘실험용 쥐 살처분 실험’

심리실험 14 뇌는 ‘3’보다 큰 숫자를 부담스러워한다는데? … 89
존스 홉킨스대 핼버다 교수의 ‘숫자 판별 능력 실험’

심리실험 15 남자는 왜 이성보다 동성의 감정을 더 정확히 파악할 수 있을까? … 95
뒤스부르크-에센대 시퍼 교수의 ‘눈을 읽는 능력 측정 실험’

심리실험 16 쥐도 기분 전환하면 기억력이 향상된다는데? … 100
부에노스아이레스대 발라리니 교수의 ‘쥐의 기분 전환-기억력 간 상관관계 실험

심리실험 17 자기 자신을 점점 더 높이 평가하는 이유는? … 105
도쿄대 유지 교수의 ‘베터-댄-에버리지 효과 실험’

심리실험 18 힘껏 주먹을 쥐기만 해도 기억력이 좋아진다고? … 112
몽클레어 주립대 프로퍼 교수의 ‘기억력 향상 비법 연구’

Chapter 2 공감하는 뇌, 행복을 느끼는 뇌

심리실험 19 뇌는 선천적으로 ‘거짓말하는 능력’을 타고난다는데? … 121
앨버타대 레그 교수의 ‘물건을 숨길 때와 찾을 때의 행동 패턴을 밝히는 실험’

심리실험 20 남자는 눈으로 사랑하고, 여자는 귀로 사랑한다? … 127
발레아레스제도대 셀라-콘데 교수의 ‘예술 작품 관람 후 뇌 활동 측정 실험’

심리실험 21 유럽꽃게는 왜 전기 자극이 주는 통증을 참아야 했을까? … 134
퀸즈대 엘우드 교수의 ‘유럽꽃게 전기 자극 실험’

심리실험 22 파리도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면 업무 효율이 떨어진다고? … 139
캘리포니아대 시겔 교수의 ‘다양한 생물 종들의 수면 연구’

심리실험 23 ‘젊게’ 살면 오히려 우울증에 걸리기 쉽다는데? … 145
함부르크대 브라센 교수의 ‘가끔 악마가 튀어 나오는 황금 찾기 비디오게임 실험’

심리실험 24 인간이 타인의 몸 부위 중 ‘얼굴’을 가장 잘 구분하는 이유 … 149
밴더빌트대 맥귄 교수의 ‘경이적인 검출력을 자랑하는 뇌 회로, FFA 연구’

심리실험 25 잠이 부족하면 뇌는 농땡이를 피운다? … 156
위스콘신대 토노니 교수의 ‘수면 부족 시 쥐의 행동 연구

심리실험 26 수면 시간이 줄어들면 왜 살이 찔까? … 160
콜로라도대 라이트 교수의 ‘수면-비만의 상관관계 연구’

심리실험 27 뇌를 활성화하면 지능이 높아질까? … 165
존스 홉킨스대 갤러거 교수의 ‘치매 환자 대상 기억력 테스트 실험’

심리실험 28 멍 때리는 ‘디폴트 모드’에서 뇌가 더 활발히 활동하는 이유 … 170
프리드리히 미셔 생명의학연구소 헤리 박사의 ‘뇌 활동 조작으로 지워진 기억 되살리기 실험’

심리실험 29 뇌세포는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줄어들지 않는다고? … 175
스웨덴 캐롤린스카 연구소 프리센 박사의 ‘해마 신경세포 연구’

Chapter 3 몸이 죽으면 마음도 죽을까

심리실험 30 남을 위해 헌신하면 더 큰 보답을 받는 원리를 원숭이도 이해한다? … 183
에모리대 드 발 교수의 ‘침팬지와 꼬리감는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호혜성 실험’

심리실험 31 빨리 결정하면 기부율이 높아지고, 심사숙고한 뒤 결정하면 낮아진다는데? … 188
하버드대 란드 교수의 ‘직감과 반사의 차이 연구’

심리실험 32 오른쪽 눈에 빨간색, 왼쪽 눈에 초록색을 보여주면 존재하지도 않는 노란색이 보이는 이유 … 192
듀크대 니콜레리스 교수의 ‘쥐 2마리의 뇌 접속 실험’

심리실험 33 ‘하얀 색깔’, ‘하얀 소리’, ‘하얀 냄새’에 대하여 … 197
이스라엘 와이즈먼 과학연구소 소벨 박사의 ‘하얀 냄새 연구’

심리실험 34 원숭이도 ‘무’의 개념을 이해한다는 게 사실일까? … 202
멕시코 국립자치대학교 니더 교수의 ‘원숭이의 ‘무’ 개념 인지 실험’

심리실험 35 물고기도 아픔을 느낀다는데? … 207
펜실베이니아 주립대 브레이스웨이트 교수의 ‘물고기 통증 연구’

심리실험 36 ‘부끄러움’의 감정은 동물 진화 과정에서 어떻게 싹텄을까? … 212
교토대 히데히코 교수의 ‘수치심 기원 연구’

심리실험 37 생명 탄생을 불가사의하게 여기는 건 ‘뇌’의 작용이라는데? … 216
포틀랜드 주립대 리먼 교수의 ‘무생물이 생물로 상전이하는 순간 연구’

심리실험 38 초능력은 뇌와 어떤 관계가 있을까? … 222
펜실베이니아대 페레스 교수의 ‘해리 증상 연구’

심리실험 39 뇌는 어떻게 간지러움을 느낄까? … 227
프라이부르크대 첼리오 교수의 ‘간지러움을 느끼는 순간의 뇌 반응 연구’

심리실험 40 뇌는 즐거워서 웃는 게 아니라 웃어서 즐거워진다? … 231
히브리대 아비에저 교수의 ‘표정과 신체를 모순된 상태에 두는 실험’

심리실험 41 꿀벌이 인간과 똑같은 선택 경향성을 갖는 이유 … 235
텔아비브대 로템 교수의 ‘꿀벌과 사람의 선택 경향 실험’

심리실험 42 직관과 논리는 서로 대립할까? … 240
브리티시 콜롬비아대 제르베 교수의 ‘개인의 신앙심 측정 실험’

심리실험 43 사람이 죽으면 마음은 어떻게 될까? … 245
퀸즈대 베링 교수의 ‘사후 세계관 조사 실험’

심리실험 44 ‘의지’는 뇌가 행동을 결정한 일에 대한 단순한 ‘추인’이다? … 249
독일 율리히 연구소 호프스태터 박사의 ‘‘무엇’과 ‘언제’의 뇌 활동 연구 결과’

Chapter 4 인간이 지금보다 더 똑똑해질 수 없는 이유

심리실험 45 언어 능력이 발달하면 예술 재능이 사라진다고? … 257
플린더스대 영 교수의 ‘전두측두엽 마비 실험’

심리실험 46 잠자는 동안 뇌 활동을 관찰하여 어떤 꿈을 꾸는지 알아맞힐 수 있다고? … 262
ATR 뇌 정보 연구소 유키야스 박사의 ‘뇌 활동과 꿈 관계 연구’

심리실험 47 베토벤이 청력을 상실한 상태에서 ‘소리’를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었던 비결 … 268
터프츠대 카모디 교수의 ‘베토벤 난청 원인 조사’

심리실험 48 게임에 빠진 사람이 게임을 안 하는 사람보다 인지력·집중력이 더 뛰어나다? … 273
제네바대 바벨리어 교수의 ‘비디오게임이 뇌에 미치는 영향 조사’

심리실험 49 반려견과 대화할 수 있는 날은 과연 올까? … 278
바르셀로나대 슬레이터 교수의 ‘가상현실을 응용한 가상공간 안에서의 사람과 쥐의 교류 실험’

심리실험 50 인간이 지금보다 더 똑똑해질 수 없는 이유 … 284
바젤대 헤르트비히 교수의 ‘진화의 원리를 밝혀주는 트레이드 오프 이론’

심리실험 51 ‘못난 유전자’가 인구 증가 원인이라고? … 289
워싱턴대 아베카시스 교수의 ‘유전자 변이와 핫스폿 연구’

심리실험 52 태어날 때부터 털이 없던 ‘누드 마우스’, 털복숭이로 다시 태어나다 … 294
도쿄요리대 다카시 교수의 ‘누드 마우스 털 이식 실험

심리실험 53 뇌에 전기 자극을 가하면 ‘수포자’도 ‘수학 천재’가 된다? … 300
옥스퍼드대 카도시 교수의 ‘뇌에 전기 자극을 주어 수학 능력을 높이는 실험’

심리실험 54 DNA 변이 원인은 아버지의 정자에 있다는데? … 305
디코드 지네틱스 사 콩 박사의 ‘78개 가족의 DNA 차이 연구’

심리실험 55 뇌에 전기 자극을 가하면 ‘방향치’를 고칠 수 있다고? … 309
캘리포니아대 프리드 교수의 ‘DBS 기술 기억 응용 실험’

심리실험 56 인간의 능력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 317
몬트리올대 페로네 교수의 ‘근육 및 골격의 특징을 통한 인간 능력의 한계치 산출 연구’

심리실험 57 유전의 속박에서 벗어나는 능력도 유전자가 결정한다? … 321
에든버러대 디어리 교수의 ‘IQ의 유전자 영향 연구’

심리실험 58 뇌 기능을 획기적으로 향상해주는 약이 있다면? … 325

심리실험 59 외국어 실력도 ‘유전자’가 결정한다? … 331
암스테르담 자유대 빈큐이젠 교수의 ‘제2 언어 습득의 유전적 요인 연구’

심리실험 60 도핑은 왜 죄가 될까? … 336

심리실험 61 미래의 나는 상상 이상으로 변화한다 … 341
하버드대 길버트 교수의 ‘역사의 종말 착각 실험’

참고문헌

책 소개

뇌과학으로 당신의 인간관계를 새롭게 디자인하라!

‘뇌과학’을 도구로 인간이 지닌 가장 중요한 특성 중 하나인 ‘사회성’, 그리고 ‘인간관계’의 비밀을 밝히는 책.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61가지 심리실험 ? 인간관계편』에는 뇌의 정체성과 작동 원리에 관한 정신의학, 뇌과학, 사회심리학, 행동경제학 분야 세계 최고 석학들과 연구팀들의 기발하고 흥미진진한 61가지 심리실험이 담겨 있다. 저자인 이케가야 유지는 도쿄대 약학대학 교수이며 최고 권위의 뇌과학자다. 실제로 이 책에는 공평함을 추구할수록 세상이 점점 더 불공평해지는 원인을 밝힌 ‘난수표를 사용한 독특한 돈거래 실험’과 인간이 자기 자신을 점점 더 높이 평가하는 이유를 규명한 ‘베터-댄-에버리지 효과실험’ 등 유지 교수의 탁월한 연구 성과도 소개된다.

인간은 지구 위에 사는 100만 종이 훨씬 넘는 생물 종 중에서 ‘뇌를 키우는’ 방향으로 진화하는 길을 선택하고도 멸종하지 않고 살아남아 오히려 승승장구한 거의 유일한 존재다. 이 책의 저자인 이케가야 유지 교수에 따르면, 뇌는 방대한 에너지를 소비하는 기관이므로 유지 비용이 만만치 않게 들며, 그로 인해 개체의 생존 가능성과 종의 보존 가능성까지 심각하게 위협받을 위험성이 높아진다고 한다.
이 시점에 한 가지 의문이 생긴다. ‘인간은 왜 다른 대다수 생물 중들과 달리 극도의 비효율성을 감수하고 개체의 생존 가능성과 종족 보존 가능성을 위협받으면서까지 ‘뇌를 키우는’ 방향으로 진화해왔을까?’ 유지 교수는 깊이 있는 뇌과학 연구를 통해 인간이 지닌 근원적 특성인 ‘사회성’에서 담을 찾는다. 그에 따르면, “인간은 지구 위 모든 생물을 통틀어 가장 사회적인 존재”이며 “수십만 년의 세월을 거치며 밧줄처럼 탄탄하고 거미줄처럼 정교한 사회를 만들고 시스템을 구축”해냈다. 그는 복잡하고 정교한 사회 시스템과 인간관계망을 미국 유타주 피시 호수 근방에 자라는, 8만 살의 나이에, 13만 평의 영역을 차지하고, 6,600톤의 무게를 자랑하며, 4만 7,000여 그루의 나무가 하나의 뿌리에서 나온 줄기로 지구 위 최대 단일 유기체인 거대한 사시나무 군락 ?판도(Pando)?에 비유한다. ‘판도’처럼 거대하고 복잡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유지하는 일은 절대 녹록하지 않다. 그러므로 인간 뇌는 극도의 비효율성과 생존 및 종족 보존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필연적으로 ‘커지고’, ‘정교해지는’ 방향으로 진화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유지 교수는 주장한다.
독자들은 이 책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61가지 심리실험 ? 인간관계편』을 통해 인간이 지닌 가장 중요한 특성 중 하나인 ‘사회성’, 혹은 ‘인간관계’의 본질과 작동 원리를 관통하는 매우 실용적이고 유용한 과학 지식을 터득하게 될 것이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이케가야 유지 1970년 시즈오카현에서 태어나 도쿄대학 이과 일류(東京大?理科一類)에 입학했다. 이후 약이 뇌에 미치는 영향에 매료되어 동대학원 약학부에 진학했으며, 약제사 면허를 취득했다. 도쿄대학교대학원 약학계 연구과에 진학한 후 일본 학술진흥회 특별연구원을 거쳐 약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도쿄대학교대학원 약학계 연구과 강사와 준교수를 거쳐 현재 교수로 재직 중이다. 뇌 정보통신 융합 연구센터(CiNET) 주임연구원을, 일본 약리학회 이사를 맡고 있다. 2004년 일본 약학회 약학연구 비전부회상(日本???????究ビジョン部?賞)을, 2006년 일본 신경학회 장려상을, 2008년 문부과학성 장관이 수여하는 은 과학자상을, 같은 해에 일본 약학회 장려상을, 2016년 일본 약리학회 학술 장려상을 받는 등 학자로서 화려한 수상 이력을 자랑한다. 해마와 대뇌피질가변성을 연구하며, 한편으로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63가지 심리실험 - 뇌과학편』『교양으로 읽는 뇌과학』『단순한 뇌 복잡한 나』 『0~4세 뇌과학자 아빠의 뇌 발달 육아법』 등의 일반인을 위한 뇌과학 ?심리학 서적을 집필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