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도서정보 > 국내도서

도서정보

바우네 가족이야기

바우네 가족이야기

  • 도서 주제문학
  • 제 목바우네 가족이야기
  • 저 자손승휘 지음
  • 출판사책이있는마을
  • 출판일2019. 02. 07
  • ISBN9788956393063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12,8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인간들이 지배하는 세상, 갈 곳이 없다
2017년 한 해에만 보호소에 보내진 유실·유기된 동물이 10만 마리 넘었고, 그중 절반가량이 안락사와 자연사로 생을 마감했다. 보호소에 들어간다는 말은 구조되었다는 뜻인데 어떻게 그렇게 많은 생명이 죽음을 맞아야 하는 것일까? 그 의문은 한 거대 동물보호단체의 행태로 밝혀지게 되었다.
2019년 새해 벽두부터 파문을 일으킨 동물보호단체의 이중적 행태는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 단체는 후원금과 지원금을 받기 위해 동물을 구조하고 안락사시키는 행태를 계속해왔다. 보호할 공간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안락사가 아닌 살처분 수준의 도살을 일삼았던 것이다. 관리 자체도 엉망이어서 소위 뜬장이라는 곳에 가두어두는 몰상식한 운영을 해왔다.
유명해지고 거액의 후원금을 받는 보호소의 실태를 접하고 경악한 건 동물보호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뿐일까? 우리 모두에게는 측은지심이 있다. 그래서 학대 소식에 가슴을 떤다. 그러나 해결책은 없어 보인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유기동물이 거리를 헤매거나 도살장과 보호소에서 죽어가고 있다. 우리들 사는 이 세상이 그들에게는 거대한 지옥이다. 소중한 생명으로 태어났건만, 도무지 그들은 갈 곳이 없다.

서로에 대한 믿음 하나로 뭉쳤다
젊은 날 맹도견으로 활약하던 바우는 은퇴 후에 짝을 만나 가정을 이루고 마음씨 좋고 지혜로운 할머니와 함께 평화롭게 살아간다. 인적이 드문 산속에서 조용히 살기를 바랐던 할머니는 북한산에 정착했고, 그래서 깊은 산속에 있는 집이 할머니와 바우네 가족의 집이다. 그러던 중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인간들은 재산 싸움에 몰두하느라 바우네는 아무도 돌보지 않는 상태가 되어버린다.
바우는 산속에서 스스로 살아가는 방식을 배우게 되고 친구들도 하나둘 생기기 시작한다. 친구들과 함께 여러 가지 문제들도 따라온다. 그러나 바우는 할머니에게 배웠던 많은 가르침을 생각하고 실천해서 무난히 문제들을 해결해나간다. 과연 바우네 가족은 인간들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할머니에게서 배운 지혜를 이용해 친구들과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을까?

바우_ 8년생 골든레트리버(남). 맹도견으로 일하다가 주인이 죽은 후에 북한산에 살게 된 무리들의 우두머리. 사람을 물지 못하는 평화주의견.
“평화는 싸워서 빼앗는 게 아니야.”
아라_ 5년생 골든레트리버(여). 부잣집에 살다가 믹스견이라는 걸 주인이 알게 되어서 쫓겨나 배회하다가 바우를 만나 북한산에 정착한 사랑제일주의견.
“서로를 사랑하기만 하면 무서울 게 없어.”
퐁당_ 5개월생 골든레트리버(남). 바우와 아라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
“세상은 재미있는 것투성이야.”
초코_ 1년생 치와와(여). 뜬장에서 태어나고 학대당한 과거 때문에 충격으로 기억상실에 걸린 어리고 철없는 떠돌이 강아지.
“뜬장에서 태어나 뜬장에서 살았어. 정말이지 난 태어나기 전으로 돌아가고 싶었어.”
하양_ 2년생 몰티즈(남). 자기를 버린 주인 아가씨를 내내 기다리다가 죽기 직전에 빗속에서 바우에게 구출된 자존감 제로의 비겁한 인텔리.
“이런 거지같은 곳, 아가씨가 날 데리러 올 동안만 잠시 있을 거야.”
달마_ 4년생 맬러뮤트(남). 개도둑에게 납치되어 끌려갔다가 올가미에 걸린 채 도망 온 트라우마를 지닌 순둥이.
“내 생애에 올가미 따위는 두 번 없다. 내게 올가미를 들고 오는 작자는 그게 누구든 물어뜯어버릴 테다!”
누렁이_ 4년생 믹스견(여). 도살장까지 갔다가 살아남은, 덩치만 컸지 마음이 약하고 외로움을 잘 타며 아이들을 좋아하는 순둥이.
“난 친구들을 많이 잃었어. 이제 더는 잃고 싶지 않아. 외로운 건 질색이야.”
밀/쌀_ 셰퍼드. 사이좋게 지내면서 주인 몰래 바우네 가족을 돕는 농장의 경비견들.
“어이, 친구들. 농장에 들어오지 말아줘.”
“우리 입장도 좀 이해해주었으면 좋겠어.”

목차

겨울비
겨울나기
미워하는 마음
약속

책 소개

이 책 『바우네 가족 이야기』는 북한산에 사는 7마리 유기견들이 한 가족이 되어 역경을 헤쳐 나가는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바우를 중심으로 사랑과 믿음으로 한 가족이 된 이들은 저마다 가슴 아픈 사연을 지녔다. 그리고 당장은 추운 겨울을 어떻게 나야 할지 걱정이다. 그들이 지금 겪는 고통은 모두 인간들 때문이다. 아낌없이 주는 그들과 달리 인간들은 어찌나 이기적인지……. 주인에게 버림받고 살기 위해 북한산으로 흘러든 그들은 이곳에서조차 또다시 인간들에게 내몰릴 위기에 맞닥뜨린다.

이 책의 주인공은 인간이 아니라 유기견들이다. 독자들은 자연스럽게 그들의 시선으로 보고 그들의 마음에 동화되어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너무도 가볍게 그들의 생사를 결정짓는 인간의 무관심과 이기심에 대해 다시 한 번 되돌아보게 된다. 그들은 애완견이니 애완묘이니 하는, 그저 가까이 두고 귀여워하는 동물이 아니라 삶을 함께하는 동반자이자 가족에 다름 아니다. 그런데도 인간들은 그 사실을 너무도 가볍게 생각하고 너무도 쉽게 잊어버린다.

저자 및 역자 소개

겨울이 오면 거리의 아이들이 걱정된다.
비가 내리거나 눈이 오면 걱정은 더 커진다.
올겨울은 또 어떻게 지낼까.
터전을 사람들에게 온통 점령당한 아이들의 하소연이 들리는 듯하다.
“같은 동물들끼리 이러깁니까?”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