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신간도서 > 국내도서

신간도서

침대 위의 세계사

침대 위의 세계사

  • 도서 주제역사
  • 제 목침대 위의 세계사
  • 저 자브라이언 페이건
  • 출판사올댓북스
  • 출판일2020. 12. 24
  • ISBN9791186732526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18,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이 책의 특장점
참신한 주제, 흥미진진하다: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침대의 진화와 침대 위에서 인류가 벌였던 수많은 일들’이라는 참신한 주제를 이토록 생생하게, 흥미진진하게 풀어낸 책이 또 있을까? 고고학과 인류학의 저명한 전문가들인 저자들은 침대라는 유물에서 시작해 그것을 이용했던 사람들, 그를 둘러싸고 있었던 사람들, 사회 분위기, 에피소드 등을 적재적소에 풍성하게 풀어내고 있어 읽는 재미에 푹 빠지게 해준다.
스피디한 전개 방식:세계적인 고고학자, 전문가인 저자들이 문화인류학과 고고학을 바탕으로 쓴 책이기 때문에 전문성, 연구성과, 통찰력이 흥미로운 사례들과 결합되어 짜임새가 탄탄하다. 또한 대중적인 저서들의 저자답게 쉽게 읽히는 간결한 문체와 스피디한 스토리 전개로 지루할 틈이 없다.
다양한 지식을 한번에:이 책은 침대가 단순히 어떻게 변화해왔는지를 시대순에 따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주제별로 시공간을 아우른다. 예를 들어 출산과 침대라는 주제에서는 고대 메소포타미아, 이집트, 그리스와 로마, 중세부터 현대까지를 다루는 동시에 유럽, 아메리카 대륙, 아프리카, 아시아 지역의 다양한 예를 보여준다. 또 침대의 역할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민족, 문화, 종교, 관습, 가치관에 따라 다채로운 스토리들을 들려준다. 예를 들어 수면과 침대라는 주제에서, 분할 수면 관습, 인공조명의 설치와 불면증, 수면시간과 일의 효율성, 잠을 적게 자던 위인들, 수면치료, 꿈과 정신분석학 등을 끌어들여, 재미는 물론 온갖 다양한 지식들을 챙길 수 있다.

목차

머리말

1장 침대의 장막을 걷다
2장 분할 수면과 수면의 산업화
3장 결혼과 성(性), 그리고 침대
4장 출산과 침대
5장 장례 의식과 임종 침대
6장 다른 사람과의 침대 공유
7장 움직이는 침대
8장 정치 무대로서의 침대
9장 침대와 프라이버시
10장 침대의 미래


참고문헌
감사의 말
찾아보기
도판 출처

책 소개

우리가 인생의 3분의 1을 보내면서도 언제나 뒤쪽에 숨겨져 있고 언급하기를 망설이는 그곳, 서구 역사 속에서는 집 안의 중심에 놓이고 과시용이었으며 사교장이었던 그곳ㅡ바로 ‘침대’다. 좌식생활에 익숙했던 우리에게도 이제 침대는 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자리 잡은 필수 가구가 되었다. 그러나 고고학에서도 인류 역사에서도 침대와 우리가 그 위에서 보낸 시간들은 공백으로 남아 있다. 이 책은 바로 그 빠진 퍼즐 조각을 채우고 있다. 이 책은 침대가 수면(과 섹스) 외에 다른 용도가 있었다는 것을 상상하기 쉽지 않은 우리의 상식을 뒤집는다. 고대로부터 미래까지, 또 유럽, 아프리카, 아메리카 대륙, 아시아까지 종횡으로 인류의 역사에서 끊임없이 그 역할이 달라져 온 침대와 거기서 벌어졌던 무궁무진한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과거의 침대는 오늘날과 같은 사적인 공간도, 숙면을 위한 공간만도 아니었으며, 부의 상징이었고 권력과 신분을 나타내는 징표였다. 가족과 친구, 낯선 여행자들과의 침대 공유는 한때 일상적인 일이었고 투탕카멘은 황금 침대에 뉘어 묻혔으며, 고대 그리스의 부자들은 정찬용 침대에서 사후세계로 인도되었다. 루이 14세는 자신의 침대에서 프랑스를 다스렸고 윈스턴 처칠은 2차 세계대전 동안 자신의 침실에서 영국군을 지휘했다. 침대는 잠뿐만 아니라 섹스, 죽음, 출산과 분만 후 격리소, 정치 무대, 사교의 장이었다. 하지만 누가 누구와 무엇을 했고, 왜, 그리고 어떻게 했는지는 시간과 장소에 따라 완전히 달라졌다. 또, 침대가 사적이고 숨겨진 공간으로 변모한 것은 근대에 들어서였다. 이 책은 침대의 역사, 수면의 역사와 수면 치료, 결혼과 성, 출산과 침대, 임종 침대, 침대 공유, 여행용 침대, 통치자들의 공적인 침실과 정치 무대로서의 침대, 프라이버시 개념과 침대, 미래의 침대 등 총 10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가 가장 가까이하면서도 잘 몰랐던 침대를 새롭게 발견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이 책은 저자소개 정보가 아직 없습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로 9길 66 (가산동 더리즌밸리 지식산업센터) 206호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