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신간도서 > 국내도서

신간도서

수주 신화와 어닝쇼크 : 한국 해외건설의 허상과 실상

수주 신화와 어닝쇼크 : 한국 해외건설의 허상과 실상

  • 도서 주제사회과학
  • 제 목수주 신화와 어닝쇼크 : 한국 해외건설의 허상과 실상
  • 저 자이상호 지음
  • 출판사라의눈
  • 출판일2020. 07. 06
  • ISBN9791188726530
  • 이용 대상일반
  • 가 격20,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한국 해외건설을 위한 제언
신화의 시대와 이별하라!

우리는 지금 세 번째 지옥의 끄트머리에 와 있다!
천국에서 지옥으로, 한국 해외건설은 40년 동안 세 차례의 극심한 부침을 겪어왔다. 80년대 초반의 중동 건설 붐, 90년대 중반의 동남아시아 건설 붐, 그리고 2010년대 초반의 플랜트 건설 붐은 하나같이 경영 부실로 인한 어닝 쇼크, 부실기업 정리와 같은 비극적인 수순을 밟았다. 그리고 현재 우리는 세 번째 어닝 쇼크의 충격에서 아직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상태에 있다.

동일한 패턴을 반복한다는 것은 시스템 자체의 문제다!
마치 롤러코스터의 궤적처럼 한국 해외건설이 호황과 침체 사이를 오갔다는 사실보다 그 패턴이 동일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같은 문제가 반복된다는 것은 사실 무서운 말이다. 국가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대기업과 정부 정책이 과거로부터 전혀 배우지 못했으며, 앞으로도 그런 문제가 반복될 것임을 높은 확률로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왜 한국 해외건설은 40년째 같은 문제를 반복하고 있을까? 지엽적인 문제나 핀셋 대책에서 벗어나, 해외건설이 뿌리 내리고 있는 근본 바탕을 점검해봐야 한다.

한국 건설산업에 있어서 해외건설은 숙명과도 같다!
국내 건설사들은 국내 건설 경기가 좋으면 상대적으로 해외건설을 등한시한다. 그러다가 국내 건설경기가 나빠지면 기업과 정부 할 것 없이 해외건설 수주에 열을 올린다. 해외건설을 국내건설의 대체재로 보는 관점은 많은 문제를 내포하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같은 시점에 같은 지역에서 같은 공종으로 경쟁한다는 것이 한국 해외건설의 특징이다. 중동 편중, 동남아 편중, 플랜트 편중으로 대변되는 쏠림 현상은 필연적으로 저가 수주와 과당 경쟁을 불러왔고 결국 경영 부실로 이어졌다. 이렇게 악순환의 고리는 생각보다 견고하다.
다른 산업도 마찬가지이지만 한국 건설산업 역시 국내 시장 규모로는 지속 가능하지가 않다. 해외건설은 피할 수 없는 숙명과도 같다. 포기할 수 없다면 혁신해야 한다는 의미다.

양量에서 질質로, 글로벌 스탠더드는 특별한 것이 아니다!
리비아 대수로 공사, UAE 원전 건설 공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공사…
온 국민의 가슴을 뛰게 했던 수주 신화의 주인공들이다. 그런데 수주 신화란 것 자체가 지극히 양적 개념이라는 사실은 외면하고 있다. 건설산업을 통칭 수주산업이라고 할 만큼 수주는 중요하다. 정확히 말하자면 얼마짜리 프로젝트냐가 중요한 것이다. 하지만 그 프로젝트로 얼마의 수익이 났느냐는 질문은 아무도 하지 않는다. 프로젝트가 마무리되어 수익 평가가 이루어지는 시점은 오래 후이고 당시의 담당자는 그 자리에 남아 있지 않다. 인센티브 역시 수주 시점에서 이루어진다. 아무리 수주액이 큰들 수익이 나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 우리가 벤치마킹해야 할 글로벌 스탠더드란 특별한 것이 아니다. 우리와는 달리 철저히 수주금액이 아닌 수익금액으로 모든 가치를 평가할 뿐이다. 수익성(생산성)에 기반해 사업부문을 재편하고, 해외시장에 진출하고, 인수합병을 단행한다.

갈라파고스가 된 한국 건설산업을 구할 5대 혁신과제!
그동안 한국 건설산업은 자신만의 규칙과 시스템을 고집해 왔다. 한국식 발주 모델, 한국식 인력 운용, 한국식 지원 정책 등이 그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통합 발주 방식이 대세이지만 한국은 법으로 사업 부문마다 칸막이를 쳐서 제한하고, 동일 프로젝트도 쪼개서 발주한다. 요행히 지금까지는 신흥시장의 급성장과 헌신적 기업가 정신, 양질의 노동력이 뒷받침되어 명맥을 유지했지만 이제부터는 어려울 것이 확실하다. 값싼 노동력으로 무장한 중국이 턱밑까지 추격해 왔고 일부 사업 영역은 이미 앞지름을 허용했기 때문이다.
한국 건설기업에겐 선택지가 별로 없다.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길밖에 없다. 이제까지 단순 시공에 집중했다면 설계, 엔지니어링, PM 등 시공 전후 단계로 가치사슬을 확장해야 한다. 매출보다는 수익성을 기준으로 사업영역을 재편해야 하고, 리스크관리란 관점에서 편중 현상을 막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하고, 장기적으로 글로벌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

코로나 이후, 한국 해외건설의 르네상스를 위하여!
우리나라는 해외건설의 깊은 침체기 끝에서 코로나19라는 돌발변수를 만났다. 해외 건설시장의 출입 자체가 어려워지다 보니 해외건설에 대해서는 암울한 전망 일색이다. 하지만 달리 생각해 보면 지금이 시스템 리셋의 최적기가 아닐까? 어떤 기업도 호황기에 시스템을 통째로 바꿀 생각을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전 세계 경제가 잠시 쉬어가는 지금, 건설기업들은 글로벌 스탠더드를 갖춘 선진 기업으로 변신하기 위한 체질 개선에 나서야 하고, 정부는 불필요한 규제는 없애고 보여주기 식이 아닌 실효성 있는 지원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우리가 네 번째 맞이할 해외건설 붐은 비극으로 끝나게 하지 않을 유일한 방법이다.

목차

프롤로그: 수주 신화에 매몰된 해외 건설

I. 2013년 어닝 쇼크, 환상이 깨지다
1. 어닝 쇼크 D-1년
2. 2013년 어닝 쇼크는 현재진행형
3. 저가 수주와 승자의 저주
4. 처음 있는 일도 아니었다

II. 해외건설에 대한 거짓과 진실
1. 해외건설이란 개념 제대로 알기
2. 해외건설사업의 가치사슬
3. 수주 통계로 본 해외건설의 특징 4가지
4. 대기업 vs. 중소기업
5. 공사와 사업 사이
6. 도급사업이냐 투자개발사업이냐
7. 이 책이 다루는 내용에 대하여

III. 수주 신화와 어닝 쇼크의 반복
1. 세 차례 반복된 부침
2. 해외 플랜트 건설 붐과 어닝 쇼크의 구조적 원인
3. 상승기의 신화, 하락기의 실상
4. 수업료를 치렀으면 배워야 한다
5. 만병통치약 대신 시스템 리셋을

IV. 글로벌 기업은 어떻게 다른가
1. 글로벌 경쟁력의 실체
2. 유럽 기업의 해외사업 전략
3. 미국 기업의 해외사업 전략
4. 글로벌 기업의 전략 기반
5. 한국 기업이 배워야 할 것들

V. 글로벌 건설시장과 한국 건설시장
1. 글로벌 건설시장의 전망
2. 4차 산업혁명과 글로벌 건설시장의 질적 변화
3. ‘갈라파고스’ 한국 건설시장
4. 정부가 해야 할 일, 하지 말아야 할 일
5. 한국 건설시장의 글로벌화를 위한 정책과제

VI. 해외건설 5대 혁신과제
1. 글로벌 사업경쟁력 확보
2. 비즈니스모델 정립과 가치사슬 확장
3. 글로벌 기업의 사업전략 벤치마킹
4. 산업 차원의 시장정보 및 리스크관리 시스템 구축
5. 글로벌 인재 영입과 양성

VII. 해외건설, 스케일 업과 시스템 리셋이 필요하다
1. 스케일 업, 시행착오를 감수하라!
2. 시스템 리셋, 좋은 위기를 낭비하지 마라!

에필로그: 지속가능한 해외건설을 위하여
참고문헌

책 소개

한국 해외건설산업의 고질적인 문제를 진단한 분석서이자 혁신의 방향성을 제시한 전략서이다. 해외건설이 수주 신화와 어닝 쇼크라는 패턴을 반복한다는 것은 시스템 자체의 문제라고 봐야 한다. 이 책은 신화가 어떻게 쇼크로 끝나게 되었는지 그 과정을 솔직하고 면밀하게 되짚어서, 우리가 아직도 악순환의 고리에 갇혀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게 만든다. 그리고 이 모든 일의 시작에 수주 중심주의가 자리 잡고 있다고 역설한다. 신문지상을 장식했던 화려한 수주 신화는 모두 부실기업 정리나 어닝 쇼크와 같은 충격적 사건들로 막을 내렸기 때문이다. 저자는 사업전략, 인력운용, 인센티브 등 기업 내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정부의 정책 실효성, 관련법과 제도에 대해서도 다각적으로 분석한다. 진정한 글로벌 스탠더드 기업으로 변신하기 위한 5대 혁신 과제는 이 책의 백미다. 코로나 사태로 전 세계 경제가 잠시 멈춤 상태에 들어선 지금, 한국 해외건설의 시스템 리셋을 위한 최적기라는 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국내 및 해외건설 전문가이다. 그는 경제학, 경영학, 정치학, 행정학 등 사회과학을 기반으로 건설산업에 통찰력을 제공하는 심도 있는 연구를 수행해 왔다. 이 책은 그간의 해외건설 연구와 기업에서의 실무 경험을 토대로 한국 해외건설의 허상과 실상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것이다.
그는 1995년 〈한국 정부의 해외건설정책 추진과정에 관한 연구〉로 서울대학교에서 행정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같은 해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서 해외건설 정책연구 및 정부 자문 등을 수행하다가, 2007년에는 GS건설 임원으로 자리를 옮겨 전략 담당 겸 경영연구소장을 역임했다. 2014년에는 한국 최고의 건설사업관리기업으로 꼽히는 한미글로벌 사장을 역임한 뒤, 2015년 말에 한국건설산업연구원장으로 취임했다. 현재 건설산업 혁신을 위한 오피니언 리더 모임인 건설산업비전포럼의 공동대표와 KOTRA 해외수주협의회 회장도 맡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4차 산업혁명, 건설산업의 새로운 미래(2018)』 『인프라, 평균의 시대는 끝났다(2018)』 등이 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