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신간도서 > 국내도서

신간도서

추성관에서 : 김옥애 장편동화

추성관에서  : 김옥애 장편동화

  • 도서 주제문학
  • 제 목추성관에서 : 김옥애 장편동화
  • 저 자김옥애 지음
  • 출판사청개구리
  • 출판일2020. 06. 23
  • ISBN9791162520420
  • 이용 대상아동
  • 가 격11,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의병이 된 아버지와 아버지를 기다리는 한 가족
그들을 통해 새로이 되새기는 전쟁과 죽음과 삶의 의미!

초등학교 중·고학년 어린이들에게 문학의 향기를 일깨워주는 창작동화시리즈 ‘청개구리문고’의 35번째 작품인 『추성관에서』가 출간되었다. 김옥애 작가가 야심차게 펴내는 신작 장편동화로 이미 송순문학상 대상을 받았을 정도로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그동안 고려청자를 다룬 『그래도 넌 보물이야』, 다산 정약용의 강진 유배시절을 그린 『봉놋방 손님의 선물』 등 역사적 소재를 동화로 재구성해온 작가가 이번에는 임진왜란 당시 백성들이 스스로 나서서 왜적에 맞섰던 의병들의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들려준다.
임진왜란은 아동문학에서도 자주 다루어져 온 소재일 뿐 아니라 교과과정에도 포함되어 있어 아이들도 잘 알고 있을 터이다. 그러나 당시 의병의 활동상에 대해서도 잘 이해하고 있을지는 의문이다. 아이들은 흔히 임진왜란 하면 이순신 장군과 거북선을 쉽게 떠올릴 것이다. 위인 중심의 역사 교육 탓도 있지만 아동서사에서는 단연 영웅의 활약상이 흥미를 자아내기에 적합해서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역사의 고비마다 두드러져 보이는 뛰어난 영웅들의 업적은 그 이면에 가려진 이름 없는 민초들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것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만약에 들불같이 일어나 왜적의 총칼 앞에 스러져 간 의병들이 없었다면 과연 이 땅에서 왜군을 몰아내고 나라를 지켜낼 수 있었을까? 따라서 아이들에게 임진왜란을 의병들의 시선을 따라가며 다시 들려줄 필요가 있다.
임진왜란 당시 의병은 전국 곳곳에서 일어났다. 익히 알려진 것만 짚어내도 조헌이 이끄는 충청도 옥천의 의병들, 곽재우가 결성한 의령의 의병들, 고경명이 의병장인 담양 일대의 의병들이 있고, 묘향산의 서산대사와 금강산의 사명대사는 불교계의 의병장으로도 유명하다. 이외에도 부지기수의 지역에서 수많은 의병이 자발적으로 결성되었다. 이들 중에서도 담양 지역에서 일어난 의병들의 활동상이 『추성관에서』에 등장하는 주요 배경이다.
담양은 전남지역 의병들의 집결지였다. 동래부사를 맡고 있다가 당쟁으로 인해 파직되어 낙향해 있던 고경명이 격문을 돌려 사람들을 모아 의병을 결성하였다. 이들을 ‘담양회맹 의병’이라 하였는데 담양의 추성관에 집결하여 결의를 다지고 북쪽에서 피란 중인 선조를 돕기 위하여 북상을 시작하였다. 고경명은 전주에 도착해 큰아들 고종후에게 영남에서 호남으로 침입하는 왜군을 막도록 하고, 자신은 남은 의병들을 이끌고 여산으로 옮겼다. 이후 왜군이 금산을 점령하고 점차 전라도를 침입할 것이라는 정보를 입수하고는 금산으로 방향을 바꾸어 진군했다. 금산에 도착한 의병들은 곽영이 이끄는 관군과 함께 왜군에 맞서 싸웠다. 여기서 고경명은 작은아들 고인후와 함께?전사하였고 의병들도 다수가 목숨을 잃었다.
『추성관에서』는 이러한 역사적 사실 위에 스토리를 전개해 나간다. 이야기는 창평현(나중에 담양군에 귀속되는 조선시대 행정구역)의 앵원 마을을 배경으로 대장장이 이노당과 그의 가족들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1592년 4월 14일 부산을 침범한 왜군은 파죽지세로 밀고 올라와 한양을 점령하였고, 선조는 허둥지둥 개성으로, 평양으로 피란을 다니기에 바빴다. 이에 전국 각지에서 의병이 일어났다는 소문이 전해지고 이노당의 가족들도 전쟁에 대한 걱정과 불안에 휩싸이게 된다. 결국 담양 관아의 객사인 추성관에서 의병들이 모여 결의를 다지게 되는데 이노당은 같은 마을에 사는 서영대 노인으로부터 의병들이 무기로 쓸 칼과 낫과 곡괭이를 만들어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서영대 노인 자신도 대나무를 베어 죽창을 만들어 힘을 보탠다. 이처럼 이 작품에서는 백성들이 나서서 무기를 만들고 사람들을 모으는 등 스스로 전쟁을 준비하고 나아가 의병이 되어 전장에 나서기까지의 과정을 세밀하게 그려내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작가가 이들 의병들의 영웅적인 모습만을 부각시킨다거나 영웅 중심의 모험담으로 서사를 이끌어가는 것은 아니다. 제6회 송순문학상 심사평에서 이 작품이 “민중들이 의병에 가담하기까지의 과정을 다루고 있는데, 의병의 이야기를 영웅의 관점이 아닌 민중의 관점에서 기술하고 있다는 점”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하였듯이 당시 의병에 가담한 이름 없는 민초들을 중심으로 의병들의 활동상을 흥미진진하게 그리고 있다. 나아가 의병이 되기까지의 고뇌를 솔직하게 보여줌으로써 살아있는 인간적 면모를 생동감 있게 느낄 수 있다.
다시 말해 이 작품은 나라를 구해야 한다는 대의와 가족들에 대한 책임감, 그리고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끝없이 갈등하는 가운데 시대의 한복판으로 걸어 들어간 의병들, 그들에 대한 기억을 생생하게 재구성해낸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라고 하겠다.

:: 추천의 말 ::

“담양 창평의 추성관을 배경으로 민중들이 의병에 가담하기까지의 과정을 다루고 있는데, 의병의 이야기를 영웅의 관점이 아닌 민중의 관점에서 기술하고 있다는 점과 남은 사람들의 정성과 성장이 교훈적으로 마무리되지 않았다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제6회 송순문학상 심사평에서(심사위원 : 문순태ㆍ이미란ㆍ고재종ㆍ나희덕)

목차

둥그런 밥상
죽록정
뒤숭숭한 나라
걱정
바쁜 나날
전날 밤에
마음을 바꾸다
죽순들
마상격문
풍동 아저씨
마을 냇가
추성관에서

책 소개

왜적을 물리치고 나라를 구하기 위해 스스로 의병이 된 사람들의 이야기. 임진왜란 당시 전남지역 의병들의 집결지였던 담양의 추성관을 배경으로 백성들 스스로 전쟁을 준비하고, 나아가 의병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세밀하게 그려냈다. 특히 영웅 중심의 이야기가 아닌 민중들의 관점에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어서 당시 의병에 가담한 이름 없는 민초들의 솔직하고도 생동감 있는 모습을 느낄 수 있다. 나라를 구해야 한다는 대의와 가족들에 대한 책임감, 그리고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끝없이 갈등하는 가운데 시대의 한복판으로 걸어 들어간 의병들. 그들에 대한 기억을 생생하게 재구성해낸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가 여기에 있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전남 강진읍에서 태어나 1975년 전남일보 신춘문예 동화부문과 1979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동화부문에 당선되었습니다. 작품으로 『들고양이 노이』 『별이 된 도깨비 누나』 『그래도 넌 보물이야』 『봉놋방 손님의 선물』 『흰 민들레 소식』 『일 년에 한 번은』 등이 있으며, 제7회 여성주간 노랫말 공모 최우수작 당선, 한국아동문학상, 소천아동문학상, 송순문학상 대상, 방정환문학상 등을 받았습니다. 지금은 강진군 대구면 중저 바닷가에 있는 오두막 문학관과 광주를 오고 가면서 작품을 쓰고 있습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