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신간도서 > 국내도서

신간도서

쌍둥이 아파트

쌍둥이 아파트

  • 도서 주제문학
  • 제 목쌍둥이 아파트
  • 저 자신은영 지음
  • 출판사단비어린이
  • 출판일2020. 06. 10
  • ISBN9788963011950
  • 이용 대상아동
  • 가 격11,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지금도 우리 주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야기

어느 날 뉴스에 소개된 안타까운 사연. 새 아파트 입주민들이 외부인들의 출입을 막기 위해 높은 담장을 쌓아 올렸다는 것입니다. 그곳이 지름길이라 자유롭게 지나다녔던 동네 주민은 담장 때문에 넓은 아파트 단지를 빙 둘러 다니게 되었다며 불편을 호소했지요. 또 이런 어른들의 이기심 때문에 아이들도 사는 곳으로 무리를 짓고 친구를 구분하는 일이 생겼다고 해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친구들끼리만 놀아야 한다면 정말 답답하지 않을까요?
언젠가부터 새 아파트를 둘러싼 이기심이 자주 드러나고 사는 곳으로 서로를 무리 짓는 일들이 생기고 있어요. 도시에선 오래되고 낡은 건물을 허물고 새 아파트를 짓는 일이 계속되고 있는데, 새 아파트가 생길 때마다 이런 이기심으로 서로의 마음에 담장을 쌓는다면 어떻게 될까요?


보이지 않는 마음속 울타리,
아이들의 순수함으로 유쾌하게 해결하다

화장실이 한 개인 낡은 아파트에 사는 우봉이는 자신의 집 바로 앞에 생긴 새 아파트를 보며 늘 부러워합니다. 새 아파트에 사는 친구의 생일 파티에 다녀온 뒤로 부러움은 더욱 커지고요. 그런데, 어느 날 그 새 아파트에서 우봉이네 아파트에 ‘도전장’을 내밀었어요. 바로 우봉이네 아파트와 새 아파트 사이에 난 오솔길을 폐쇄하자는 것이었지요. 게다가 아파트의 색깔도 서로 다른 색으로 해 달라고 하고요. ‘새 아파트의 갑질’이라며 화가 난 우봉이네 엄마와 아파트 주민들은 이에 맞대응을 합니다. 오솔길을 막는 대신 아파트 이름을 새 아파트와 거의 똑같게 바꾼 거죠. 어떻게 됐을까요? 당연히, 더 큰 싸움이 일어납니다.
어른들의 이런 분위기는 교실 안 아이들 사이에서도 그대로 반영이 됩니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아이들끼리 무리를 지어 놀고 감정이 상하는 일이 생겼을 때 “사는 곳이 좁으니 마음도 좁은가 봐.”, “스타 S 아파트 사는 사람들은 다 이기적이야.” 등의 표현으로 서로 더 깊은 상처를 주는 말들을 내뱉게 되지요.
하지만 어른들이 쳐 놓은 울타리 때문에 우봉이의 짝꿍 나리가 길을 잃고, 나리를 찾으러 같은 반 친구들과 엄마들이 모두 나오면서 결국 화해의 길이 열리게 됩니다.
여러분은 지금 어디에 살고 있나요? 혹시 그런 구분과 울타리 안에 살고 있진 않은가요? 그렇다면 꼭 기억하세요. 언젠가는 나도 나와 정 반대의 입장이 될 수 있다는 것을요.

목차

차례
짝꿍
몇 평이라고?
쌍둥이 아파트
생일 파티
동대표 회의
도색
스타 아파트 지킴이
몸싸움
공기놀이
이사
강나리를 ?아라!
오솔길

책 소개

우리 아파트 바로 옆에 생긴 새 아파트. 이름도 한끝 차이라 사람들은 ‘쌍둥이 아파트’라 부르는데, 정작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은 그렇게 불리는 걸 싫어합니다. 새 아파트에 입주한 사람들은 헌 아파트와 같이 묶이는 게 싫고, 자신들의 새 아파트에 ‘외부’ 사람들이 드나들고 훼손되는 게 싫어 두 아파트 사이를 연결하는 오솔길을 막는 울타리를 세우자고 말하죠. 바로 옆에 있는 오래된 아파트 사람들은, ‘새 아파트의 갑질’이라며 맞대응을 합니다. 외부에선 똑같은 ‘쌍둥이 아파트’지만 내부에선 서로 담을 쌓고 미워하고 싸우기에 이릅니다.
이런 어른들끼리의 다툼은 아이들의 교실에서도 그대로 이어져 같은 아파트에 사는 아이들끼리만 무리를 지어 놀게 되는 상황이 발생하죠. 눈에 보이지 않지만 분명히 느껴지는 불합리한 상황과 불편함을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까요?

저자 및 역자 소개

제14회 동서문학상 아동문학 부문 은상을 수상하고 본격적으로 동화를 쓰기 시작했어요. 세상의 어린이들에게 위로가 되는 글을 쓰고 싶어요. 톡톡, 등을 두드려 주며 ‘넌 혼자가 아니란다.’라고 말해 주는 글 말이에요. 그런 따뜻한 글을 위해 저는 오늘도 묵묵히 이야기 한 자락을 채워 가고 있답니다. 《거꾸로 가족》, 《으스스 된장마을의 비밀》 등을 썼습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