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신간도서 > 국내도서

신간도서

처인성의 빛나는 밤

처인성의 빛나는 밤

  • 도서 주제문학
  • 제 목처인성의 빛나는 밤
  • 저 자신은영 지음
  • 출판사단비어린이
  • 출판일2020. 04. 10
  • ISBN9788963011967
  • 이용 대상아동
  • 가 격11,000 원
  • 수상 내역
  • 미디어
  • 기관 추천

도서 상세정보 바로가기

  • 도서 서평정보
  • 도서 목차정보
  • 도서 책소개
  • 도서 저자 및 역자소개

서평

‘벌레만도 못한 천민’이 만든 활로
몽골의 장수 살라타이를 쓰러트리다

고려 시대에는 신분이 네 개로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귀족, 중류층, 양민, 천민이 있었지요. 그리고 신분에 따라 사는 지역도 달랐습니다. 처인성은 현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에 위치한 곳으로, 당시에는 가장 낮은 신분인 천민이 살고 있어 처인부곡으로 불렸지요. 천민은 자신의 거주지를 벗어날 수 없었고, ‘벌레만도 못한 천민’으로 업신여김을 당하기 일쑤였습니다. 처인부곡에 사는 무령이는 그러한 차별에 부당함을 느끼지만 그러한 감정을 늘 억누르고 살아왔지요.
그러던 중 몽골제국이 고려를 침략해 왔고, 전략적 요충지였던 처인성을 지키기 위해 승려와 양민들도 처인부곡에 모여 함께 몽골군에 대비합니다. ‘몽굴군의 말발굽만 울려도 죽은 땅이 된다’는 무시무시한 소문에 사람들은 두려움에 떨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려를 지켜 내기 위해 계획을 세우고 준비를 하지요. 신분의 높고 낮음이나 남녀를 구분하지 않고 각자의 재능을 살려 역할을 맡았습니다. 창과 활을 다루는 법을 훈련하고, 돌을 모으고, 불대포를 준비하는 등 어른과 아이 모두 힘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막상 몽골군이 처인성을 공격하기 시작하자, 막아내도 막아내도 끝없이 밀려드는 몽골군을 이기기는 힘들었지요. 그때, 김윤후 승장이 쏜 화살에 몽골군 장수 살리타이가 쓰러지면서 몽골군이 물러납니다. 천민인 무령이와 무령이 아버지가 공들여 만든 ‘멀리 쏠 수 있는 큰 활’로 김윤후 승장은 몽골군의 무리 가운데 깊숙이 있는 장수를 명중시킬 수 있었던 것이지요.
기록을 보면 실제로 이 전투의 승리에 천민들의 공을 인정받아 처인부곡은 양민의 거주지인 처인현으로 승격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변방의 작은 나라에 불과했지만,
세계 최강 몽골제국도 쓰러뜨리지 못한 강한 나라 고려(Korea)

우리나라는 아시아 대륙의 끝단에 있는 작은 반도에 불과하지만, 지리적 이점 때문에 역사 이래 끊임없이 다른 나라의 침략을 받아 왔습니다. 역사상 가장 큰 나라를 일군 몽골제국도 아시아대륙과 유럽까지 그 큰 영토를 가지고도 고려를 정복하고 싶어 했지요. 그러나 10만 대군과 앞선 무기들을 가지고 수차례 침략했음에도 고려를 무너뜨리지 못했습니다. 어떻게 그런 기적과 같은 역사를 만들어 낼 수 있었을까요?
작가는 이에 대한 답을 무령이와 혜령이의 우정을 통해 보여 줍니다. 천민인 무령이와 양민인 혜령이가 서로의 신분을 구분하며 멀리했다면, 무령이의 활쏘기 실력은 무령이에게서 그쳤겠지요. 백발백중의 신궁과 같은 활쏘기 실력을 전쟁에서 쓸 일도 없었을지 모릅니다. 신분에 얽매여 서로를 배척하느라 정작 지켜야 할 것을 지키지 못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둘은 신분에 관계없이 서로를 존중하고 몽골군에 대비해 함께 실력을 키워 나갑니다.
천민으로서 고단한 삶을 살아와 부당함을 느끼고 있었지만, 그 어려움을 알아주고 모두의 가치를 알아봐 준 윤후 스님이 있었고, 신분이 아닌 능력으로 친구를 인정해 준 혜령이가 있었고, 부당하게 살아왔음에도 가족과 친구와 나라를 위해 자신의 재능을 헌신한 무령이가 있었고, 또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의 역할을 다한 수많은 이들이 있었기에 이런 기적과 같은 승리를 만들 수 있었다고, 작가는 『처인성의 빛나는 밤』을 통해 전해 주고 있습니다.
우리 역사의 빛나는 승리인 ‘처인성 전투’의 주인공들을 여러분도 함께 만나 보지 않을래요?

목차

첫 만남
어긋남
사라진 화살
잡았다! 화살 도둑
활쏘기 신궁
천등에 빈 소원
길상이의 묘기
쓰라린 상처
쇠뇌
날아가는 화살
또 하나의 소원

책 소개

지금으로부터 약 700~800여 년 전인 13세기부터 14세기 중기까지는 세계 역사상 가장 큰 나라인 몽골제국이 세력을 펼치던 때였습니다. 중국 대륙부터 중앙아시아, 유럽에 이르기까지 몽골제국은 전쟁으로 그 세력을 넓혀 나갔지요. 당시 고려 시대였던 우리나라도 몽골의 정복전쟁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었고, 여섯 차례 몽골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몽골에 비하면 변방의 작은 나라에 불과했던 고려는 여섯 차례의 침략에도 무너지지 않고 나라를 지켜 냈는데요, 이 작품은 그중 대표적인 ‘처인성 전투(1232)’를 작가의 상상력으로 재구성해 낸 역사동화입니다.
고려 시대는 신분 계급이 나뉘어 있었는데, 가장 낮은 계급인 천민의 거주지 처인부곡에서 흙으로 만든 보잘 것 없는 토성을 기반으로 천민과 양민, 승려 모두가 힘을 합해 싸워 10만 몽골군을 물리쳤지요. 『처인성의 빛나는 밤』은 열악한 조건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두려움에 맞서 위대한 승리를 만들어 낸 고려인들의 이야기를 아름답게 그려 내었습니다.

저자 및 역자 소개

부산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제14회 동서문학상 아동문학 부문 은상을 수상하고 본격적으로 동화를 쓰기 시작했어요. 세상의 어린이들에게 위로가 되는 글을 쓰고 싶어요. 톡톡 등을 두드려 주며 ‘넌 혼자가 아니란다.’라고 말해 주는 글 말이에요. 지은 책으로는 《으스스 된장 마을의 비밀》, 《거꾸로 가족》, 《기억을 파는 향기가게》와, 자기 계발서 《저는 후보 3번입니다만…》, 에세이집 《오늘도, 별일은 없어요》가 있습니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호 : (주)엔다스 / 대표 : 이선규 / 주소 :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219-8 세일로빌딩c동 3층 / 사업자번호 : 105-87-51751
전화 : 070-7860-1040~6 / 팩스 : 02-6442-5603 / E-mail : dailybook@dailybook.kr
Copyright EnDas inc. All Rights Reserved.